제주시내 호텔서 흉기 휘두른 50대 중국인
제주시내 호텔서 흉기 휘두른 50대 중국인
  • 이감사 기자
  • 승인 2021.07.07 12: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서부경찰서 6일 '특수상해' 혐의로 붙잡아
"범행 동기 확인 후 '살인미수'로 혐의 변경될 수도"
제주서부경찰서 전경
제주서부경찰서 전경

제주시내 한 호텔에서 흉기를 휘두른 50대 중국인이 경찰이 붙잡혔다.

7일 제주서부경찰서는 지난 6일 '특수상해' 혐의를 적용해 중국인 A씨(50대. 남)를 입건해 조사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서부경찰서에 따르면 A씨는 지난 5일 밤 10시10분쯤 제주시 연동에 위치한 모 호텔에서 중국인 B씨(50대. 남)를 흉기로 찌른 혐의를 받고 있다. 

피해자 중국인 B씨는 불법체류자로, 호텔 투숙객의 신고로 출동한 119구급대에 의해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사건을 접수한 경찰은 호텔 내 CCTV 영상 등을 토대로 A씨를 붙잡았다. A씨는 불법체류자가 아닌 것으로 조사됐고, 혐의는 시인하고 있으나 범행 동기에 대해서는 침묵하고 있다. 둘은 평소 알고 지낸 사이다.  

서부경찰서 관계자는 "A씨를 대상으로 범행 동기와 도구 등을 추궁하고 있고, 조사 결과에 따라서 혐의 적용도 변경될 수 있다"며 "조만간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