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혼자의 편리함이 낳은 주차전쟁
나 혼자의 편리함이 낳은 주차전쟁
  • 뉴스제주
  • 승인 2021.07.12 1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Newsjeju
▲ ©Newsjeju

 

서귀포시 교통행정과 오은민

우리가 경제활동을 시작하면서 가장 먼저 취득하는 재산이 자동차가 아닌가 싶다. 나 역시 내돈내산 첫 재산 1호가 자동차이다. 내가 운전을 처음 시작한 90년대에는 주차가 문제가 되지 않았다. 하지만 20여년이 지난 지금은 주차장 조성팀, 불법 주정차 단속팀, 차고지 증명팀 등이 신설되어 주차문제가 사회문제가 되고 있음을 행정 조직의 변화에서도 알 수가 있다.

지난해 12월말 기준 서귀포시 자동차 등록대수는 106,191대, 세대당 차량대수는 1.24대, 인구 18세이상 80세미만 대비 차량대수는 0.74대이다. 때문에 주차와의 전쟁은 우리의 일상이 되버렸다. 목적지에 세우려는 운전자, 불법 주․정차를 단속하는 행정, 고객을 유치하려는 상가, 안전한 도보권을 주장하는 시민 등이 매일 주․정차 전쟁을 치루고 있는 것이다. 시내 곳곳에는 불법 주차를 막기 위한 볼라드 등이 무수히 설치되고, 자기 집앞 노상주차장을 사유화하려는 이기심은 물통과 화분을 거리에 내놓아 다른 사람의 주차를 방해하고 있다. 이런 현상은 전국적으로 사회적 문제가 되고 있어 지자체마다 다양한 방법으로 해결해나가고자 하고 있다.

서귀포시는 지난 4월 <시민과 함께 교통 및 주정차 문화개선 추진>에 11개의 중점과제를 선정하여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 부설주차장 개방화 사업과 불법 용도변경 부설주차장 원상회복으로 민간주차장 이용률을 높여 나가고, 내년도 전차종에 확대 시행하는 차고지증명제를 대비하여 자기차고기 갖기사업에 예산 7억원을 확보하여 지원하고 있다. 또한, 불법 주정차로 인한 생활속 불편사항을 <안전신문고앱>을 이용하여 신고하면 단속공무원의 현장 출동없이 첨부사진을 증거자료로 인정하여 과태료를 부과하는 주민참여형 신고제도 도입하여 시행하고 있으며 소방관들에게도 불법 주정차 단속권한을 부여하여 소화전 주변 불법 주차를 근절하기 위한 노력도 해나가고 있다.

하지만 이러한 행정차원의 대응과 제도적 노력만으로 주차문제를 해결할 수는 없다. 나 혼자의 편리함 때문에 다중의 불편함을 줘서는 안된다는 인식 개선이 그 어느 때보다 필요한 때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