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4·3 왜곡·폄훼 인사, 추천 안 돼"
"제주 4·3 왜곡·폄훼 인사, 추천 안 돼"
  • 박길홍 기자
  • 승인 2021.07.19 16: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4.3특별법 개정에 따라 추가적인 진상규명 등의 문제를 다룰 제주4.3사건 진상규명 및 희생자명예회복위원회(이하 4.3중앙위) 위원 추천 작업이 진행 중인 가운데, 국민의힘이 추천한 인사에 대해 4.3유족을 비롯한 4.3단체, 시민단체들의 반발이 거세지고 있다. 

제주4.3특별법을 부정했던 이들이 4.3 위원회 위원으로 추천된 탓인데, 이에 더불어민주당 위성곤 국회의원(서귀포시)은 "4.3을 왜곡하고 폄훼한 인사는 4.3 중앙위원을 해서는 안 된다"며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4.3위원을 재추천해야"고 촉구했다. 

위 의원은 19일 논평을 내고 "4.3 위원 추천은 4.3특별법 개정의 취지를 살릴 수 있어야 하며, 위원의 면면에 대한 사회적 공감대가 있어야 한다"며 "그런데 한 분은 4.3특별법 개정 반대운동에 앞장 선 인물로, 배보상에 대해 세금낭비라는 망언까지 했던 분"이라고 비판했다.

위 의원은 "다른 한 분은 4.3기념관 전시금지 소송을 진행하며 극우적 시각으로 4.3을 폄훼하는 단체에 소속된 변호사로 정부의 4.3사건진상조사보고서를 좌편향이라 부정하고, 촛불혁명으로 이뤄낸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마저 부정하는 활동에 적극 참여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국민의힘은 어떤 의도를 가지고 대한민국의 아픈 역사인 4.3과 4.3특별법을 부정하는 사람들을 4.3위원회 중앙위원으로 추천하고자 하는 것인지, 4.3특별법을 부정하던 사람을 4.3 위원회 위원으로 추천할 수는 없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위 의원은 "국민의힘은 이제라도 4.3특별법 개정 취지에 맞게 새로운 인사로 추천해 줄 것을 제안한다"며 "이준석 대표의 4.3에 대한 혜안과 결단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