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흥업 종사자 우선 접종, 20일에 결정
유흥업 종사자 우선 접종, 20일에 결정
  • 김명현 기자
  • 승인 2021.07.19 17: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자치도, 여론 감안해 1차 우선 접종 대상에선 제외키로
2차 접종 대상자에 포함되더라도 제주 상시 거주자에게만 접종할 것 밝혀

제주특별자치도가 논란의 유흥업 종사자 백신 우선 접종 정책에 한 발 물러나는 모양새를 취했다.

당초 제주도정은 코로나19 확진자가 유흥업소에서 집중적으로 발생하자, 백신 우선 접종 대상에 유흥업 종사자를 포함시켜 전국적인 논란을 야기했다.

제주도의원들이 이를 지적하고, 청와대 국민청원에도 게시됐지만 제주자치도는 우선 접종을 강행할 태세였다. 허나, 제주도정은 19일 오는 7월 말에 접종 예정인 '자율접종' 1차 대상자에서 유흥업 종사자를 제외키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일반 도민들은 고통을 감내하면서 방역수칙을 지키고 있는데, 행정에선 이를 어기고 유흥을 즐기면서 술 마시는 사람에게 우선권을 준다는 게 말이 되느냐"는 질타가 쏟아진 여론을 감당해 낼 수 없었던 것으로 보인다.

1차 접종 대상자에서 제외되긴 했지만, 8월 중순께 예정돼 있는 자율접종 2차 대상자엔 포함될 수도 있다. 

제주자치도 관계자는 "이번 자율접종 백신은 2회차에 나눠져 들어오게 되는데, 일단 1차 접종에선 제외키로 했다"며 "2차 접종 대상자에 포함시킬지의 여부는 20일 회의를 통해 결정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 관계자는 "만약, 2차 접종 우선 대상자에 유흥업 종사자들이 포함된다 해도, 일각에서 제기되는 접종 대상자 선별 문제를 해소코자 제주에 상시 거주하는 이들만 포함시키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 관계자는 "주민등록이 돼 있는 영업주와 주방 등의 시설에 종사하는 이들 중 제주에 상시 거주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되는 인력들에 대해서만 접종이 이뤄지며 그 외 종사자는 제외될 것"이라고 부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