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 지사, 강정주민 사법처리자 사면 복권 건의
원 지사, 강정주민 사법처리자 사면 복권 건의
  • 박길홍 기자
  • 승인 2021.07.22 10: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해군기지(민군복합형관광미항).
제주해군기지(민군복합형관광미항).

원희룡 제주지사가 정부에 강정마을 주민 사법처리자에 대한 사면 복권을 공식 건의했다.

원희룡 지사는 22일 청와대 등 중앙부처에 제주 민군복합형관광미항 관련 강정마을 주민 사법처리자 특별사면 건의문을 전달했다.

제주도의 이날 공식 건의는 강정마을 갈등 치유 및 공동체 회복을 위한 상생협력 협약 후속 조치로, 지난 2017년 12월, 2019년 1월에 이어 세 번째 공식 건의문 전달이다.

원 지사는 건의문을 통해 "국책사업인 민군복합항 건설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삶의 터전을 지키려는 절박한 몸부림은 강정마을 주민들에게 범법자라는 굴레를 씌웠다"고 말했다.

특히 원 지사는 "문재인 대통령은 정부의 잘못을 사과하며 사면을 긍정적으로 검토하겠다고 약속했지만, 이후 39명이 사면됐을 뿐 아직도 많은 분이 사면을 애타게 기다리고 있다"고 설명했다.

원 지사는 또 사면복권 건의와 함께 강정마을의 공동체 회복을 위한 중앙정부 차원의 지원도 요청했다.

원 지사는 "정부에서 약속한 지역발전계획 사업도 차질 없이 진행될 수 있도록 중앙정부 차원의 적극적인 지원을 바란다"고 전했다.

제주도는 이번 공식 건의문 전달을 통해 8·15 또는 연말 특별사면에 강정마을 주민들이 포함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으며, 향후에도 지속적으로 강정마을 주민의 특별사면을 청와대, 중앙부처, 국회 등에 건의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