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청 부적절 술자리, 경찰 '내사' 계획
제주도청 부적절 술자리, 경찰 '내사' 계획
  • 이감사 기자
  • 승인 2021.07.23 11:46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경찰청 ©Newsjeju
▲제주경찰청 ©Newsjeju

제주도 소속 간부 공무원들이 관련 업체 관계자들과 부적절한 술자리를 가졌다는 의혹에 대해 경찰이 사안을 들여다본다. 

23일 제주경찰청은 도청 고위 공직자 비위 의혹에 대한 내사를 착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제주경찰과 도청 등에 따르면 이번 의혹은 국민권익위원회로 신고가 들어가면서 불거졌다. 내용은 지난해 말 도청 간부들과 특정 업체가 함께 술자리를 가졌고, 이후 사업이 추진됐다는 내용이다. 

국민권익위는 구체적인 사실 확인이 필요할 것으로 판단,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제주경찰청 관계자는 "국민권익위에서 수사의뢰가 들어옴에 따라 절차적으로 내사 단계에 착수하게 된다"며 "의혹에 대한 사실 여부를 들여다볼 것"이라고 말했다. 

'내사' 단계는 정식 수사 전 임의로 범죄 사실을 조사하는 단계를 말한다. 내사 과정에서 혐의점이 드러나면 정식 수사로 전환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철저한수사 2021-07-25 14:50:40 IP 14.49
철저히 수사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