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공무원 업자와 술자리 의혹, 진상규명해야"
"제주공무원 업자와 술자리 의혹, 진상규명해야"
  • 박길홍 기자
  • 승인 2021.07.27 14: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특별자치도청.
제주특별자치도청.

제주도 고위 공무원들이 민간업자와 부적절한 술자리를 가졌다는 의혹과 관련해 진상규명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이어지고 있다.   

제주주민자치연대는 27일 성명서를 통해 고위 공무원들이 민간업자와 부적절한 술자리를 가졌다는 의혹이 제기된 데 대해 수사당국의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제주도청 소속 모 국장, 과장 및 전직 국장 등 전·현직 고위 공무원들이 특정사업을 추진하는 업체 관계자들과 부적절한 술자리를 가졌다는 신고가 국민권익위원회에 접수된 것은 지난 5월.

신고서에는 지난해 말 열린 술자리에서 특정 업체 관계자가 동석했고 3주 후 제주도가 이 업체에 출자하겠다는 의향서를 발급해 사실상 특혜를 위한 접대 성격으로 의심된다는 내용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제주주민자치연대는 "코로나19 시국에 방역업무에 솔선수범해야 할 고위 공무원들이 업체 관계자들과 유흥주점에서 '술파티'를 벌였다는 것 자체가 매우 부적절하고 충격적인 일"이라고 꼬집었다.

특히 "수사당국은 이들이 어떤 이유로 같이 술자리를 가졌는지, 술값은 누가 지불했는지, 특혜를 위한 부정청탁은 없었는지 등 술자리 사건의 모든 진상을 철저히 규명해 위법행위가 드러날 경우 엄중히 처벌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또한 "제주도 역시 이 사건을 수사당국에만 맡겨둘 게 아니라 신속히 사실관계를 파악해 문제가 있다면 사건 연루자들을 우선 직무에서 배제하는 등 후속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공무원노조제주본부도 지난 26일 성명을 내고 철저한 수사를 촉구한 바 있다. 

당시 공무원노조제주본부는 "도정 최고 책임자는 대권놀음에만 정신이 팔려 지역현안엔 안중에도 없는 듯하다. 이제 공은 경찰로 넘어갔다. 도민이 예의주시하는 사안이니 철저한 수사로 명명백백하게 진실이 밝혀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