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지감귤 가격안정관리제' 10월 첫 시행
'노지감귤 가격안정관리제' 10월 첫 시행
  • 박길홍 기자
  • 승인 2021.07.28 15: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고영권 제주특별자치도 정무부지사 ©Newsjeju
▲ 고영권 제주특별자치도 정무부지사 ©Newsjeju

제주도는 '제주형 농산물 가격안정관리제' 지원대상 품목에 노지감귤을 추가해 8월 말까지 도민 의견수렴 절차 후 제도보완을 거친 뒤 2021년산 노지감귤 가격안정관리제를 10월 초 확정 시행할 계획이라고 28일 밝혔다.

현재 제주형 농산물 가격안정관리제 적용 작물은 당근, 양배추, 브로콜리 3개 품목이다.

제주도는 2021년산 노지감귤 가격안정관리제 시행을 위해 지난 2월 농업인단체 및 농협본부 등이 참여하는 민관합동 뉴노멀 감귤정책 발굴 프로젝트팀을 구성하고 매월 논의과정을 통해 지난 6월 말에 가격안정관리제 초안을 마련했다.

노지감귤 가격안정관리제는 노지감귤 주요 출하기인 11월에서 다음해 2월까지 서울 가락시장 5대청과의 월 평균 시장가격이 목표관리 기준가격보다 낮을 경우 차액의 90%를 지원하는 제도다.

다만 품질관리가 안 된 저급품 감귤이 시장에 출하되어 가격을 하락시키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목표관리 기준가격의 75% 미만 가격으로 출하되는 물량에 대해서는 가격 하한선을 설정해 지원을 제한하기로 했다.

기준이 되는 목표관리 기준가격은 농촌진흥청에서 매년 발표하는 품목별 소득분석자료 중 최근 3년간의 경영비 평균가격과 제주농협본부에서 분석한 전년도 유통비를 더한 가격으로 설정된다. 

지원대상은 제주에 실제 거주하면서 농업경영체를 등록하고 제주지역내 과수원에서 감귤을 재배하는 농업인으로써 지역 농감협과 출하약정 후 계통출하하고, 감귤의무자조금을 납부한 실적이 있는 농업인 및 농업법인이다.

제주도는 "2021년산 노지감귤 가격안정관리제는 최근 3년간의 농감협 계통출하량 13만4천 톤 중 감귤의무자조금 납부 실적을 감안해 사업량을 10만 톤 내외로 추산하고, 농축산물소득보전기금에서 20억 원을 내년도 예산에 편성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노지감귤 가격안정관리제 초안은 제주특별자치도 홈페이지 감귤정책 제안창구를 통해 공개되어 있어 제주도민이라면 누구나 의견을 제출할 수 있다.

고영권 제주도 정무부지사는 "제도가 시행되면 노지감귤 가격이 하락하더라도 다음 해 영농에 지장이 없도록 최소한의 경영비가 지원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감귤산업이 제주 경제의 버팀목으로 더욱 탄탄해지고 지속가능한 기간산업이 되도록 적극 뒷받침하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