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모든 학교, 17일 원격수업···태풍 여파
제주도 모든 학교, 17일 원격수업···태풍 여파
  • 이감사 기자
  • 승인 2021.09.15 18: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석문 제주도교육감이 취임 1주년을 맞아 제주도교육청 기자실에서 간담회를 가졌다. 그는 "다양한 생각이 존중받는 제주교육을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제14호 태풍 찬투가 제주지역으로 북상함에 따라 도내 모든 학교가 17일 원격수업으로 전환된다. 

15일 제주도교육청에 따르면 태풍 찬투 북상으로 17일 하루 유치원을 포함한 도내 유·초·중·고 및 특수학교가 문을 닫는다. 학교는 총 314개교다. 내일(16일)은 각 학교장 재량으로 학사 일정이 운영된다. 

제주기상청은 태풍 '찬투'의 최대 고비를 17일 새벽부터 낮 기간까지로 예측하고 있다. 

태풍 찬투는 15일 오후 3시를 기준으로 서귀포 남남서쪽 약 320km 부근 해상을 지났다. 중심기압 980hPa에 최대풍속은 104km의 중형급 세력을 유지하고 있다. 태풍 찬투는 16일 새벽 3시쯤 서귀포 남남서쪽 약 310km 부근 해상까지 비슷한 세력으로 접근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태풍의 이동속도는 4km로 다소 느리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도내 모든 학교에 태풍 대비 학생 안전 확보 및 학교시설 피해 최소화 등에 만전을 기하고, 태풍 피해 시 신속하게 보고하도록 했다"며 "학생과 교직원, 학부모 등은 가급적 외부활동을 자제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