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태풍 '찬투' 최대고비 17일 오전
제주도, 태풍 '찬투' 최대고비 17일 오전
  • 이감사 기자
  • 승인 2021.09.16 16: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상청, 17일 오전 8시 태풍 찬투 최근접 통과 시간 예상
제주시 용강동 하천 인근을 지나던 운전자가 고립 사고가 나 구조요청을 보냈다 / 사진 - 제주소방서 제공
9월14일 태풍 찬투 영향으로 많은 비가 내리며 제주시 용강동 하천 인근을 지나던 운전자가 고립돼 구조요청을 보냈다 / 사진 - 제주소방서 제공

제14호 태풍 '찬투(CHANTHU)'가 제주로 북상 중이다. 도내 최근접 통과 시간은 17일 오전 8시로 예상돼 주위가 필요하다.

16일 제주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찬투는 오후 4시 기준으로 서귀포 남남서쪽 약 250km 해상에서 시속 17km로 북북동진 중이다. 중심기압 980hPa, 최대풍속 104km/h의 중형급 세력을 유지하고 있다. 

태풍 찬투 북상 여파로 제주도는 13일~16일까지 이미 100~350mm, 산간지역은 600mm 이상의 매우 많은 비가 내렸다.

앞으로 제주는 100~300mm, 산간지역 400mm 이상의 비가 더 내릴 것으로 전망돼 비 피해 대비가 요구된다. 

태풍특보가 발효중인 제주는 17일까지 최대 순간 풍속 110~145km/h의 바람이 불 것으로 관측되면서 강풍 피해에 따른 철저한 사전 점검도 필요하다. 

해상 역시 태풍특보 발효로 17일까지 바람이 45~95km/h로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은 2.0~8.0m로 높게 일어 항해나 조업 선박은 안전 지역으로 피항하거나 주의를 해야된다고 기상청은 당부했다. 

제주도해안 지역은 태풍 북상과 함께 만조 시기까지 겹쳐  침수 가능성이 우려되고 있다. 16일 주요지점별 만조 시각은 제주 오후 8시30분, 성산포 오후 7시32분, 서귀포 오후 7시33분, 모슬포 오후 8시8분 등이다. 

▲  ©Newsjeju

제14호 태풍 '찬투(CHANTHU)'로 인한 제주지역의 최대 고비는 17일 오전 8시~9시 사이로 기상청은 내다보고 있다. 

기상청은 태풍 찬투가 17일 오전 8시쯤 서귀포시 남동쪽 약 40km 부근 해상까지 접근하고, 같은 날 오전 9시쯤은 서귀포 동남동쪽 약 50km 부근 해상을 지나 부산 해상을 거쳐 일본 오사카 쪽으로 진출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제주를 거쳐가는 이 시각 태풍 찬투는 중심기압 980hPa에 시속 104km의 중형급 세력을 고스란히 유지한 채 통과할 것으로 기상청은 보고 있다.

기상청 관계자는 "앞으로 발표되는 태풍정보와 기상정보를 참고하고, 안전대비에 힘써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태풍 찬투가 지나가는 오는 18일부터 제주는 중국 북부지방에서 확장한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어갈 것으로 관측된다. 추석 연휴 기간 동안 제주도는 대체로 맑은 날씨를 보이고 보름달도 관측할 수 있을 것으로 기상전망이 예보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