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정으로 응급환자 이송했는데 전문가가 없다??
함정으로 응급환자 이송했는데 전문가가 없다??
  • 김명현 기자
  • 승인 2021.09.27 1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성곤 국회의원 "해경, 도서·해상 응급환자 이송체계 엉망"
최근 3년간 함정 이송이 57%에 달하나 응급 시스템 완료된 함정이 단 17%에 불과
추자도에서 벌초에 나선 주민이 약 5m 아래로 추락해 경비함정을 통해 제주항으로 이송됐다 / 사진제공  - 제주해양경찰서
▲ 지난 8월 17일 추자도에서 벌초에 나선 주민이 약 5m 아래로 추락해 경비함정을 통해 제주항으로 이송됐다 / 사진제공 - 제주해양경찰서

섬 지역이나 해상에서 응급환자를 함정으로 긴급히 이송하고는 있으나, 정작 응급 시스템이 완비된 함정이 17%에 불과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더불어민주당 위성곤 국회의원(서귀포시)은 "최근 3년간 도서 및 해상에서의 응급이송 현황을 살펴봤더니 응급환자 이송체계가 엉망이었다"고 밝히며, 원격의료 시스템을 모든 함정으로 확대하고 응급구조사를 의무배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위성곤 의원이 밝힌 내용에 따르면, 최근 3년간 도서 및 해상에서의 응급이송 환자는 총 3518명이다. 이 가운데 함정으로 이송된 경우가 2009명으로 가장 많은 57%가량을 차지했다.

허나 응급의료시스템이 설치된 함정은 전체 354척 중 150척인 42.4%에 그쳤고, 해양 원격 응급의료시스템 설치가 완료되고 응급구조사까지 배치된 함정은 단 17.2%(62척)에 불과했다. 목포서가 9척으로 가장 많았고, 제주서는 4척을 보유하고 있었다.

위성곤 의원은 "응급환자를 안전하고 전문적으로 이송하기 위한 이송체계는 여전히 부족한 것으로 드러났다"며 "도서 및 해상 응급사고 발생시 대부분 해경 함정으로 이송되는데 반해 해경에 근무하는 응급구조사 총 426명 중 함정에 배치된 응급구조사가 단 108명에 불과했다"고 지적했다.

또한 위 의원은 "특히 완도, 창원, 울진서엔 함정 내 응급구조사가 전혀 배치되지 않아 응급상황 시 전문적 대처가 불가능한 상황"이라며 "이런 경우엔 육지 의료진의 지시를 함정 내 비전문가에게 전달돼야 하는 상황이라 환자의 안전을 담보할 수가 없다"고 비판했다.

위 의원은 "의료 취약지역인 도서와 해상에서 발생한 응급환자는 해경의 구조활동 없이는 현실적으로 육지병원으로 이송되기 어려운 만큼 해양원격 응급의료 시스템 설치를 전 함정으로 확대하고, 응급구조사 의무배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