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교육공무직, 20일 총파업 예고
전국교육공무직, 20일 총파업 예고
  • 김명현 기자
  • 승인 2021.10.19 16: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교육청 "혼란 최소화 할 것"

전국교육공무직본부가 오는 20일 전국적인 총 파업에 나선다. 제주지역 역시 마찬가지다.

전국교육공무직본부와 전국학교비정규직노조, 전국여성노조 등 3개 노조는 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를 구성해 전국 17개 시·도교육청 및 교육부와 지난 8월부터 교섭을 진행해왔으나 사측의 불성실 교섭으로 인해 파업에 이르렀다고 주장했다.

이번 파업 참가 인원은 전체 4만 조합원 중 약 37.5%인 1만 5000여 명이 참가한다. 역대 최대 파업 규모다. 파업 찬반투표에서도 79.4%의 조합원이 투표에 참여해 83.7%가 찬성했다. 3개 노조 전체로 보면, 약 10만 조합원 중 4만 여 명이 6000여 개의 학교에서 파업에 나선다.

본부는 "파업에 직면해서도 사측은 아무런 노력을 하지 않았다. 지난 14일엔 교섭 수정안까지 마련했으나 아무런 접점도 찾지 못해 결국 파업이 불가피해졌다"며 "오는 26~29일 중에 본 교섭에서도 전환점이 마련되지 않는다면 2차 총파업까지 치닫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에 제주도교육청은 급식 및 돌봄 중단 등 학교 현장 혼란을 최소화하기 위한 대책을 시행하겠다고 19일 밝혔다.

교육청은 이미 지난 14일에 파업 대응 매뉴얼을 각 학교에 배포하고, 단계별 및 직종별 대응사항과 준수사항 등을 안내했다.

이와 함께 교육청은 종합상황실을 운영해 파업에 따른 상황을 점검하고 파업에 따른 불법행위에 즉각 대처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급식, 돌봄, 특수교육, 유치원 방과후 등의 대응팀을 가동해 각급 학교의 급식 실시 현황과 돌봄교실 운영 현황 등을 모니터링하고 지원할 계획이다.

특히 급식 중단 대책으로 소수의 급식실 종사 직원이 파업에 참여할 경우에 식단을 간소화해 제공키로 했다. 절반 이상의 직원이 파업에 참여할 경우엔 빵이나 떡, 우유 등의 대체식품으로 제공하고 단축수업을 시행키로 결정했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노동관계 법령에 따라 파업 시 대체 근로자의 채용이 불가하다"며 "제한된 범위 내에서만 대응할 수밖에 없음을 양해해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