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최초 문학전문 공간 '제주문학관' 개관
제주 최초 문학전문 공간 '제주문학관' 개관
  • 박길홍 기자
  • 승인 2021.10.20 10: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7억 원(국비 19억, 도비 78억)이 투입된 제주도내 최초 문학전문 공간이자 제주 문학인들의 숙원사업인 '제주문학관'이 이번 주말 문을 연다. 

제주시 연북로 339번지에 위치한 제주문학관은 지상 4층 규모로, 전시실·수장고·대강당·세미나실·북카페 등의 편의시설을 갖췄다. 

제주문학관은 이번 주말인 오는 23일(토) 문을 연다. 휴관일은 매주 월요일이며, 관람시간은 매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이다. 

주요 관람시설로는 상설전시실과 특별전시실이 있으며, 상설전시실은 제주 근대문학의 태동부터 현대문학에 이르기까지 시대별로 관람할 수 있도록 조성됐다.

제주문학의 특징인 구비문학, 제주어문학, 4·3문학, 바당문학 등 각 분야별로 대표작품을 소개하고 있다. 특별전시실에서는 ‘제주 현대문학 회고전Ⅰ- 산, 바람, 바다가 품은 섬의 문학’ 특별전이 진행된다.

특히 제주문학관 첫 기획전으로 제주의 현대문학 시대를 연 작고문인(김광협, 양중해, 최현식)의 유품과 작품이 전시될 예정이다.

고춘화 제주도 문화체육대외협력국장은 "제주문학관 개관을 계기로 인근 제주아트센터와 한라도서관에서 제주문학관으로 이어지는 문화벨트가 형성되길 기대한다"며 "제주문학관이 명실공히 제주문학 양성의 요람으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