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귀포시, 급식소 식중독 지수 알리미 전광판 설치
서귀포시, 급식소 식중독 지수 알리미 전광판 설치
  • 박가영 기자
  • 승인 2021.10.20 1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집단급식소 40개소 대상 설치

서귀포시(시장 김태엽)는 집단 식중독 발생 예방에 일환으로 5월부터 10월까지 관내 급식소 40개소(학교 27, 유치원 5, 사회복지시설 8)에 식중독지수 알리미 전광판을 설치했다.

▲ 식중독지수 알리미 전광판. ©Newsjeju
▲ 식중독지수 알리미 전광판. ©Newsjeju

식중독 지수 알리미 전광판은 조리장 내 온도와 습도를 측정해 실시간 식중독 지수를 표시해 줘 식중독에 대한 경각심 고취와 사전 차단에 도움을 시스템이다. 

식중독지수 86이상이면 위험(빨강), 71~85이면 경고(주황), 55~70이면 주의(노랑), 55미만이면 관심(파랑)으로 단계별 대응 요령을 알려준다.

서귀포시는 2018년부터 지난해까지 일반음식점 등 180개소 대상으로 '식중독 지수 알리미 전광판'을 설치한 바 있는데, 올해는 코로나19 이후 집단 급식 재개로 인해 식중독 발생 가능성이 높은 급식소 40개소를 대상으로 선정했다.

이와 함께 횟집 등 취약업소 283개소 예방진단 컨설팅과 외식업소 50개소를 대상으로 찾아가는 주방 정리수납 컨설팅 등을 통한 식중독 예방 활동에도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서귀포시 관계자는 “외식업소 관계자 및 집단급식소 조리 종사자를 대상으로 주 2회 식중독 지수 문자전송 등 식중독 예방 홍보를 강화해 식중독 발생 저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