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립 서귀포합창단, 제70회 정기연주회 개최
제주도립 서귀포합창단, 제70회 정기연주회 개최
  • 박가영 기자
  • 승인 2021.11.08 1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의 노래와 라벨 세 곡의 샹송”

서귀포시(시장 김태엽)는 제주특별자치도립 서귀포합창단(상임지휘자 최상윤)의 제70회 정기연주회를 오는 25일(목) 서귀포예술의전당 대극장에서 개최한다.

“제주의 노래와 라벨 세 곡의 샹송”을 주제로 진행되는 이번 정기연주회는 물숨, 바당숨, 다금바리, 풋귤 등 제주의 상징을 주제로 한 다양한 노래와 라벨의 샹송을 만나 볼 수 있다.

이번 공연을 위해 특별히 쓰여진 2021 서귀포합창단의 위촉곡으로 “선작지왓(김순이 작시, 전경숙 작곡)”이 공연된다. 평평한 관목지대로 바람만이 떠도는 쓸쓸한 고원 ‘선작지왓’은 산철쭉과 털진달래 등 꽃들이 가득해 아름답지만, 여전히 쓸쓸한 세상을 살아가는 이야기를 담고 있다. 이 곡은 분위기를 극대화 시키기 위해 대금과 동양적 음계를 활용했다.

또한 4인 4색의 다채로운 시선으로 제주를 그려낸 ‘지난 여름’프로젝트도 노래한다. 가장 먼저 박하얀의 “바당숨”은 바다에서 자유로이 물질하고 숨 쉬는 모습을 곡으로 표현했다.

이후 이수연의 “다금바리”는 횟집의 작은 그물망에 걸리지 않기를 바라는 다금바리의 모습을 잦은 변박을 통해 익살스럽게 표현한 곡이다. 이 외에도 한태호의 “풋귤”과 김준범의 “함덕리 민박집”을 노래한다.

평생 바다에서 물질하며 거센 삶을 살아온 해녀들의 모습을 음악으로 표현한 조곡 김진수의 “물숨”도 선보인다.  

이와 함께 음악사를 움직인 100인의 아티스트로 뽑힌 프랑스 작곡가 모리스 라벨의 “3개의 노래”도 만나 볼 수 있다. 

이번 공연은 관객들과 함께하기 위해 코로나19 방역 수칙을 준수해 사전 예약자를 대상으로 무료 대면 공연을 진행한다.

사전 예약은 11월 8일(월) 선착순으로 인터넷 예약(서귀포시 E-Ticket 홈페이지)을 통해서 1인 4매 가능하다. 또한, 현장에 찾아오지 못한 관객들을 위해 추후 서귀포시청과 도립서귀포예술단 유튜브 채널을 통해 영상을 공개한다.

▲ 제주특별자치도립 서귀포합창단 '제70회 정기연주회' 포스터. ©Newsjeju
▲ 제주특별자치도립 서귀포합창단 '제70회 정기연주회' 포스터. ©Newsjeju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