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4‧3평화공원, 위령제단 등 방화
제주 4‧3평화공원, 위령제단 등 방화
  • 이감사 기자
  • 승인 2021.11.18 11: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동부경찰서 CCTV 등 토대로 용의자 추적 중
▲ 방화로 훼손된 위령조형물 ©Newsjeju
▲ 방화로 훼손된 위령조형물 ©Newsjeju

제주4‧3평화공원에서 누군가가 방화를 저지르는 일이 벌어졌다. 경찰은 용의자를 쫓고 있다. 

18일 제주동부경찰서와 제주4‧3평화재단에 따르면 지난 17일 밤 평화공원 위령제단 분향향로와 위령조형물 등이 불에 탔다. 

공원 내 설치된 CCTV는 17일 밤 9시쯤 건장한 체격의 남성 용의자가 평화공원에 들어오는 장면이 담겼다. 

해당 남성은 오랜시간 공원에 머물며 위령제단과 희생자 위패봉안실 등을 돌아다닌 것으로 확인됐다. 또 현장은 플라스틱 물병과 고무장갑, 비닐, 종이 등 각종 쓰레기들이 불에 탄 흔적이 발견됐다. 

경찰은 주변 CCTV 분석 등을 통해 용의자의 행방을 역추적하고 있다. 

제주4‧3평화재단 측은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며 "4‧3희생자를 모독하고, 유족들의 가슴에 못을 박는 패륜적인 행위는 반드시 근절돼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