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배 빠른 차세대 와이파이 6E, 제주 첫 선
4배 빠른 차세대 와이파이 6E, 제주 첫 선
  • 박길홍 기자
  • 승인 2021.12.03 15: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3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2시 30분까지 이어진 이날 실증 시연회에는 과기정통부 최우혁 전파정책국장, 한국전파진흥협회 송정수 상근 부회장, 제주도 윤형석 미래전략국장 등이 참여했다. ©Newsjeju
▲ 3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2시 30분까지 이어진 이날 실증 시연회에는 과기정통부 최우혁 전파정책국장, 한국전파진흥협회 송정수 상근 부회장, 제주도 윤형석 미래전략국장 등이 참여했다. ©Newsjeju

제주특별자치도가 올해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관 공모 사업인 와이파이(Wi-Fi) 6E 기반 실증사업 시연회를 성공적으로 개최하고 전국 최초로 상용화의 길을 열었다.

와이파이 6E는 기존보다 최대 4배 빠른 6Ghz의 대역폭을 사용하는 비면허 주파수로, 지난해 10월 미국에 이어 세계에서 2번째로 과기정통부에서 공급한 차세대 무선 통신망이다.

제주도와 KCTV제주방송 등을 포함해 총 7개 컨소시엄이 참여한 이번 과제는 정부가 공급하는 6Ghz 대역을 제주에서 실증하는 것으로, 인프라 구축과 융복합 서비스 가능성을 확인하는 사업이다. 사업비는 국비 18억 원을 포함해 총 24억 원이다. 

3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2시 30분까지 이어진 이날 실증 시연회에는 과기정통부 최우혁 전파정책국장, 한국전파진흥협회 송정수 상근 부회장, 제주도 윤형석 미래전략국장 등이 참여했다.

시연회는 와이파이 6E가 구축된 제주국제공항에서부터 남녕고, 에이바우트 한라대점, 한라수목원 VR테마파크, KCTV제주방송까지 총 6가지의 비면허 주파수 활용 개발과제를 체험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특히 이번 실증을 위해 제주국제공항 실외 게이트와 택시 승강장에 와이파이 6E 무선통신 환경이 구축됐다. 이동 중에도 4K급 영상이 끊김 없이 연결되고 동시접속자 증가 시 트래픽 처리에도 안정적인 서비스가 유지되는 것으로 확인됐다. 

제주도 관계자는 "전국 최초로 제주에서 와이파이6E 기반의 정보통신기술 융복합 서비스 실증이 성공해 매우 뜻깊다"며 "전 국민 대상 차세대 무선통신망 보급과 이용 활성화가 이뤄지도록 적극 협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