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귀포시, 생활문화플랫폼 및 악기도서관 큰 호응
서귀포시, 생활문화플랫폼 및 악기도서관 큰 호응
  • 박가영 기자
  • 승인 2021.12.13 13: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생활문화 활동의 중심지로 자리매김
▲ 생활문화플랫폼 및 악기도서관. ©Newsjeju
▲ 생활문화플랫폼 및 악기도서관. ©Newsjeju

서귀포시(시장 김태엽)가 운영중인 생활문화플랫폼과 악기도서관이 이용자가 꾸준히 늘며, 시민 생활문화 활동의 중심공간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고 13일 밝혔다.

이 공간은 지난해 제주월드컵경기장 내 (구)닥종이박물관을 리모델링 해 시민들의 문화 향유 기회 확대를 위해 조성됐다.

악기연주와 노래연습, 댄스 등을 할 수 있는 연습장소로 무료로 대여되고, 구입하기 어려운 악기도 무상으로 빌려주는 사업도 펼치고 있다.

지난 1월 문화 활동 공간을 무료로 대여해주기 위해 문을 연 생활문화문화플랫폼은 11월까지 코로나19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4766팀 5253명이 이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피아노, 색소폰, 드럼, 장구 등의 악기 연습을 하는 시민들이 4039명으로 가장 많았으며, 성악·보컬 연습, 댄스, 미술 등과 같은 다양한 분야의 문화 활동을 즐기는 시민들도 꾸준히 늘고 있는 추세이다.

특히, 올해 2월부터 운영을 시작한 악기도서관은 악기를 무료로 대여하는 곳으로 시민들의 큰 호응을 얻고 있다.

플루트, 색소폰, 바이올린, 우쿨렐레, 기타 등 19종 123개의 악기와 악기별 교본 13종 61권을 구비해 서귀포에 주소지를 둔 시민과 서귀포시 소재 직장인에게 1인 1악기, 최대 3개월까지 대여해 주고 있다.

11월까지 모두 245명이 이용했는데 이용자 연령층은 41세~60세가 115(47%)명으로 가장 많았고, 21세~40세가 73명(29.8%)으로 집계됐다. 악기별로는 바이올린(73명) 이용자가 가장 많았고, 우쿨렐레 39명, 플루트23명 통기타 20명 순으로 나타났다.

또한 이용자 중 152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만족도 조사 결과 매우만족·만족 응답자가 146명으로 96%의 높은 만족률을 보였다.

서귀포시는 만족도 조사 결과에 따라 시민들의 수요가 높은 바이올린, 우쿨렐레, 플루트, 기타 등 10종·30개의 악기를 금년 12월 중 추가 구입할 예정이다.

서귀포시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지친 시민들의 일상을 문화로써 풍요롭게 가꾸어 갈 수 있는 공간이 되도록 앞으로 더욱 노력할 것이며, 시민들의 문화 향유 기회 확대와 생활문화 활동 장려를 위한 다양한 사업을 추진해 나갈 것이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