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도로에 울린 '총성', 엽총 오발사고
제주 도로에 울린 '총성', 엽총 오발사고
  • 이감사 기자
  • 승인 2021.12.28 15: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서부경찰서 지난 18일 '총포화약법' 위반 혐의로 A씨 적발
적발된 A씨 사건, 관할서인 태안경찰서로 사건 이첩
제주서부경찰서 전경
제주서부경찰서 전경

제주시내 한복판 도로에서 총기 오발 사고를 낸 60대 남성이 적발됐다. 제주경찰은 사건을 남성 거주지 관할서로 이첩했다. 

28일 제주서부경찰서는 지난 18일 '총포·도검·화약류 등의 안전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A씨(60대. 남. 충남 태안)를 적발했다고 밝혔다.

서부경찰서에 따르면 A씨는 12월18일 낮 12시19분쯤 제주시 노형동 월산 정수장 입구 교차로에서 신호대기 정차 중 엽총 오작동으로 엽탄을 발사한 혐의를 받고 있다.

엽탄 오발 사고로 A씨가 몰던 차량은 파손됐고, 다른 추가 피해는 일어나지 않았다.

경찰 조사에 따르면 A씨는 이날 제주도내에서 수렵을 한 후 총기를 반납하기 위해 노형지구대로 가다가 사고를 냈다.

A씨는 제주도내에서 총기 사용을 위해 12월15일부터 수렵장 허가를 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또 주거지 관할 경찰서인 충남 태안에서 총기 출고 신고를 마친 후 항공편으로 입도했다. 

총기 제주 반입 과정은 항공기 수화물에 실탄 없이 방아쇠 부분을 잠군 상태 등 관련 절차를 이행했다. 또 제주에 도착 후 곧바로 노형지구대를 찾아 입고했다. 

그러나 A씨는 수렵을 마친 후 총기를 반납하는 과정에서 총기 안에 엽탄을 장착하는 등 이동 절차 의무를 소홀히 하며 오발 사고를 냈다. 

서부경찰서 관계자는 "적발된 A씨 사건은 충남 태안경찰서로 이첩하게 된다"며 "형사처벌이나 과태료 부과 등 향후 절차는 A씨 지역 경찰서에서 담당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제주경찰은 해당 사건을 12월20일자로 태안경찰서 측에 통보했다. 

A씨는 조사 당시 "총기 허가증을 자진 반납하겠다"고 오발사고에 대한 반성의 모습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