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귀포사회적경제복지센터 "굴욕감마저... 문 닫겠다"
서귀포사회적경제복지센터 "굴욕감마저... 문 닫겠다"
  • 김명현 기자
  • 승인 2022.01.12 16:51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정, 사업 일몰하고 제주도사회적경제지원센터로 예산 편성
사업예산 지원 끊긴 서귀포센터 "사업 일몰 반대, 일방적 결정에 분노"
▲ 제주도정의 사업 일몰과 타 부서로의 예산 편성으로 문을 닫게 된 서귀포사회적경제복지센터. ©Newsjeju
▲ 제주도정의 사업 일몰과 타 부서로의 예산 편성으로 문을 닫게 된 서귀포사회적경제복지센터. ©Newsjeju

서귀포 지역 사회적경제 기업들을 지원하는 중간조직인 '서귀포사회적경제복지센터'가 12일 센터를 폐쇄하겠다고 선언했다.

제주도정이 사회적경제 활성화 사업을 일몰시키면서 지원이 끊긴 데 따른 결과다.

서귀포사회적경제복지센터(센터장 김경환)는 지난 2013년에 사회적기업 사단법인 '일하는사람들'의 부설기관으로 설립된 후, 서귀포 지역에서의 사회적경제 활성화를 위해 지역사회공헌 사업활동을 벌여왔다.

센터는 지난해까지 (사)일하는사람들이 사회적기업 운영을 통해 벌어들인 수익 5억여 원을 투자하면서 2013년 서귀포 관내 10여 개에 불과했던 사회적경제 기업을 140여 개로 확장시켜 온 데 큰 기여를 해왔다고 자부했다.

지난 2019년부터는 제주도의 서귀포사회적경제활성화 사업을 수탁하면서 서귀포 지역에서의 사회적경제 중간지원조직으로 위상을 갖췄다고 평가했다. 특히 사회적경제 기업가를 육성코자 서귀포에서 사회적경제육성학교를 운영하고, 사회적경제 기업의 판로 지원을 위한 라이브 커머스 및 SNS로 판로확대 사업 등을 전개해 사회적경제 기업들로부터 호응을 받아왔다고 전했다.

허나 올해부터는 제주도정으로부터 관련 예산 지원이 끊겼다. 센터에 지원하는 사업이 조례가 미비된 채 운영돼 왔기에 지원사업이 일몰됐기 때문이다. 제주도정이 이미 지난해 올해 예산안을 편성할 때, 관련 예산 3억 원을 (사)제주사회적경제네트워크가 운영 중인 '제주도사회적경제지원센터' 운영 예산으로 편성해 둔 상태였기에 예견된 일이었다.

이에 대해 제주도정은 제주도사회적경제지원센터에 예산을 편성했기에 사업을 완전히 일몰시킨 게 아니라고 해명했다. 반면 서귀포사회적경제복지센터 측은 이럴 경우 지원체계가 붕괴될 수밖에 없다고 하소연하고 있다.

서귀포센터는 "제주도정이 사업을 일방적으로 일몰시키더니 이젠 민간단체끼리 알아서 협의해 진행하라는 무책임한 태도로 일관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특히 서귀포센터는 "이 문제를 두고 지난해 11월부터 제주사회적경제지원센터 측과 협의를 해 왔으나, 서귀포지역 센터장을 제주도사회적경제지원센터 팀장급으로 편제해야 한다면서 부당대우를 했을 뿐만 아니라, 기존 직원 4명을 3명으로 줄이고, 1명을 도 센터로 편입하겠다는 입장으로 고수하고 있어 지난 8년간 어렵게 구축해 온 서귀포지역에서의 사회적경제 통합지원 시스템을 붕괴시키려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서귀포센터는 "제주도사회적경제지원센터의 일방적 태도에 실망감과 분노를 넘어 굴욕감마저 느낀다"며 "지금까지 민간에서 어렵게 사업비를 투자해 운영해 왔던건지 자괴감이 들 정도"라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서귀포센터는 "더는 센터 운영이 어렵다고 보고 서귀포사회적경제복지센터를 폐쇄키로 결정했다"며 "이로 인해 발생하게 될 서귀포 지역의 사회적경제 기업의 불이익과 시민들의 불편을 감수해야겠지만 이러한 상황을 초래한 제주도정과 제주도사회적경제지원센터에게도 그 책임이 있다 할 것"이라면서 "중간지원조직 설립을 위해 운동을 계속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김영태 2022-01-13 10:30:05 IP 118.235
이런 말도 안되는 행정조치에 화가 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