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에도 기초학력 흔들림 없었다
코로나19에도 기초학력 흔들림 없었다
  • 김명현 기자
  • 승인 2022.01.17 17: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글 미해득 학생 & 기초학력 수준 모두 전년도 보다 나아져

코로나19로 인해 어린 학생들의 기초학력 수준이 저하될 것으로 염려됐으나, 다행히 큰 흔들림이 없었다.

제주특별자치도교육청은 2021학년도 기촉학력 향상 지원성과를 17일 발표했다. 도교육청 발표에 따르면, 한글 학습 지원 프로그램 ‘한글 또박또박’을 통해 한글 해득 수준을 검사한 결과, 초등학교 2학년 기준 한글 미해득 학생이 2020년 12월 7325명 중 70명(0.96%)에서 2021년 12월 6656명 중 19명(0.67%)으로 감소했다.

또한 초등학교 3~6학년을 대상으로 실시한 기초학력(3R's - 읽기, 쓰기, 기초수학)을 검사한 결과에선 기준 점수 미도달 학생이 2020년 12월 2만 7210명 중 106명(0.39%)에서 2021년 12월 2만 8158명 중 85명(0.30%)으로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대해 도교육청 관계자는 "교육청의 촘촘한 학생 맞춤형 프로그램 운영으로 면대면 지도 강화, 새로운 기초학력 정책 지원 등 교사들의 기초학력 책임지도에 따른 것으로 파악된다"며 "그간 도교육청에선 학교 내 다중지원팀인 학교 ᄒᆞᆫ디거념팀을 모든 학교에 조직해 학습 부진 원인과 수준을 단계적으로 진단해 왔다"고 밝혔다.

이를 통해 개별 맞춤형 지원 정책을 집중 추진해 왔고, 언어치료와 심리치료 등 전문가 투입도 적극적으로 지원해 온 결과라고 분석했다.

특히 지난해부터 학생들의 문해력‧수리력 향상을 위해 추진된 ‘학습역량 도움 프로그램’이 모든 초등학교에서 운영되면서 학력 백신 역할을 했다고 분석하고 있다. 이 외에도 1수업 2교사제, 온라인 튜터 등 협력수업 지원도 기초학력 보장에 한 몫을 차지한 것으로 봤다.

정성중 학교교육과장은 “코로나 장기화 상황에서도 학생들이 흔들림 없이 건강하게 꿈과 희망을 키울 수 있도록 학교 현장에서 헌신해 주신 교사들에게 깊은 감사를 드린다"며 "이러한 노력이 우리 학생들의 학습복지 실현으로 결실을 맺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