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림 JDC 이사장 사직... 제주도지사 출마
문대림 JDC 이사장 사직... 제주도지사 출마
  • 박길홍 기자
  • 승인 2022.01.24 09: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대림 JDC 이사장.
문대림 JDC 이사장.

문대림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JDC) 이사장이 "정치인 문대림으로 돌아가 제주도정 수립에 모든 것을 바치겠다"며 제주도지사 출마를 시사했다.

문대림 이사장은 'JDC 문대림 이사장 사직 관련'이라는 입장문을 내고 "이제 JDC 이사장직을 내려놓고자 한다. 한 달여 남은 임기를 못 채우고 물러나 송구한 심정"이라고 전했다.

이어 "무엇보다 JDC가 도민과 제주의 미래를 위해 가치 있는 길을 걸어갈 수 있도록 변함없는 애정과 질책을 보내주신 도민 여러분께도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그는 "저는 여기까지이다. 앞으로 더 훌륭한 분이 선장이 되어 도민과 함께 JDC의 더 큰 항해를 이끌어 주실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이사장직 사퇴를 발표했다.

문 이사장은 "대선 승리의 마중물이 되겠다. 김대중, 노무현, 문재인 대통령으로 이어지는 민주정부에 의해 시작된 제주특별자치도가 지난 18년간 민주당과 철학이 다른 제주도정에서 좌고우면 하는 것을 더 이상 둘 수 없다는 절박함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시대 흐름을 선도할 수 있는 제주특별자치도의 위상 강화, 제주도민과 제주의 가치를 제대로 반영해 나갈 수 있는 제주국제자유도시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해서는 이재명 후보의 당선과 제주도정의 변화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문 이사장은 "앞으로 남은 기간 혼신의 노력을 다해 이재명 후보의 당선을 위해 뛰기로 결심했다. 저도 더 낮게, 더 가깝게 제주도민 속으로 들어가 더 따뜻하게, 더 세심하게 도민들의 마음을 얻는 데 힘쓰겠다"고 밝혔다.

문 이사장은 지난 제주도지사 선거에 출마해 당시 원희룡 전 제주지사와 맞붙었으나 고배를 마셨다. 이후 JDC 이사장을 맡아 JDC를 이끌어 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