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대장동 1타 강사라면서 민간특례는 왜 비공개냐"
"원희룡, 대장동 1타 강사라면서 민간특례는 왜 비공개냐"
  • 김명현 기자
  • 승인 2022.01.24 15: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참여환경연대 "자칭 대장동 1타강사라는 분이 정작 본인은 왜..." 꼬집어
▲ 제주참여환경연대가 MBC 탐사기획 스트레이트 측에 제공한 자료(왼쪽)와 원희룡 전 제주도지사. ©Newsjeju
▲ 제주참여환경연대가 MBC 탐사기획 스트레이트 측에 제공한 자료(왼쪽)와 원희룡 전 제주도지사. ©Newsjeju

자칭 '대장동 1타 강사'를 자처해 온 원희룡 전 제주도지사가 정작 자신의 도지사 시절 추진했던 '오등봉 공원 민간특례사업'이 불투명하게 이뤄진 정황들이 포착됐다.

제주참여환경연대는 24일 성명을 내고 지난 23일 'MBC 탐사기획 스트레이트'에서 다뤘던 내용을 재조명하면서 원희룡 전 지사를 향한 투기 의문을 제기했다.

MBC 방송에선 원희룡 전 지사가 오등봉 및 중부공원 민간특례사업을 '비공개'로 추진하라는 것을 지시했다는 내용이 전파를 탔다. 자신이 지시한 내용도 철저하게 비공개로 할 것을 주문했다는 내용도 곁들여졌다.

제주참여환경연대는 "그간 원희룡 도정에서 진행돼 온 도시공원 민간특례 사업과정을 추적해오다 발견한 자료 일부를 MBC 스트레이트 측에 제공하기도 했다"며 "방송에서 드러난 '비공개' 사업지시 문서가 그 중 일부"라고 밝혔다.

이어 제주참여환경연대는 "제주시가 2016년 9월에 오등봉공원에 대한 민간특례 추진을 불수용키로 결론을 내렸으나 이듬해인 2017년 7월에 돌연 입장을 바꾸고 원 전 지사에게 추진계획이 보고됐었다"며 "원 전 지사가 이를 비공개로 추진할 것을 지시하는 문건 역시 MBC에 제공한 문건 중 하나"라고 부연했다.

이에 대해 제주참여환경연대는 제주시의 느닷없는 입장 변화가 원희룡 전 지사에 의한 것일거라고 추정했다. 제주참여환경연대는 "원희룡 전 지사가 (제주시로부터)보고를 받은 후에 추진 지시를 내렸다고 보긴 힘들기 때문에 보고된 시점보다 훨씬 이전에 이미 도시공원 민간특례를 검토하라고 지시했을 것으로 추정된다"고 주장했다.

▲ 제주참여환경연대가 MBC 탐사기획 스트레이트측에 보냈던 자료 일부. 2017년 6월 13일에 도시공원 민간특례 사업 추진 관련 회의 자료와 원희룡 지사가 이를 '비공개'로 추진할 것을 지시한 문서. ©Newsjeju
▲ 제주참여환경연대가 MBC 탐사기획 스트레이트측에 보냈던 자료 일부. 2017년 6월 13일에 도시공원 민간특례 사업 추진 관련 회의 자료와 원희룡 지사가 이를 '비공개'로 추진할 것을 지시한 문서. ©Newsjeju

제주참여환경연대는 "원희룡 전 지사가 자신을 '대장동 1타 강사'로 지칭하면서 성남시의 도시개발사업을 지적하고 있지만, 정작 본인은 불투명하게 도시공원 민간특례를 비공개로 추진하라고 지시했다"며 "게다가 홍명환 제주도의원이 공개한 협약서를 보면 사업자에게 부당한 이익이 극대화되어 돌아가도록 설계했다는 정황이 드러나고 있다"고 꼬집었다.

또한 제주참여환경연대는 "원희룡 지사의 지시가 있은 후, 불과 3일 후엔 고위 공무원이 중부공원 부지를 모친 차명으로 구입했다는 정황이 포착됐고, 또 다른 공무원도 해당 토지를 공동 매입하고 오등봉 공원의 땅도 적극 매입한 게 정말 우연의 일치일 수도 있지만, 이들이 원희룡 전 지사의 팬클럽 모임 행사에 참여했던 것을 고려해보면 서로 투기의 과실을 나누기로 하고 공모했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그러면서 제주참여환경연대는 "제주도정에선 민간특례사업 추진 대상지역이 밝혀지면 토지가격 상승을 불러올 수 있고, 그러면 보상비가 많이 들어가기 때문에 사업추진을 비공개로 한 것이라고 해명하겠지만, 대상을 특정하지 않고 공론화를 추진했다면 투기 우려를 불식시킬 수도 있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제주참여환경연대는 "지금의 정황들을 보면 도시공원 민간특례를 이용해 특정 집단이 투기를 독식하며 자금을 마련하려 했던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짙어지고 있다"고 재차 의구심을 던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