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해안경비단 의무경찰, 역사속으로
제주해안경비단 의무경찰, 역사속으로
  • 이감사 기자
  • 승인 2022.02.13 17: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경찰청장, 부대 폐지 앞두고 129의무경찰대 방문
▲  ©Newsjeju

도내 각종 집회·시위 현장과 해안 경계 임무를 도맡아왔던 제주해안경비단 의무경찰이 역사 속으로 사라진다.

13일 제주경찰청에 따르면 의무경찰은 1967년 대간첩 작전 임무 수행 및 치안 유지를 위해 '전투경찰'이라는 이름으로 최초 창설됐다. 

이후 1982년 전투경찰대 설치법 개정과 2013년 마지막 전투경찰이 전역으로, 의무경찰은 그 임무를 이어받아 해안 경계·교통·순찰 등 다방면에 걸친 치안 업무 보조 임무를 수행해왔다. 

제주지역은 2000년 '제주해안경비단'이 최초 창설돼 소속 의무경찰이 약 1,300명에 이르렀다. 그러나 2017년 의무경찰 감축·폐지계획이 국정과제로 확정됨에 따라 123의경대(2019년)·121의경대(2020년)·125·127·128의경대(2021년)가 차례로 폐지됐다. 

마지막 129의경대는 오는 2월14일을 기점으로 사라진다. 남은 대원 51명은 본인이 희망하는 시·도청으로 발령된다. 

의무경찰 폐지에 따라 제주 경찰은 2020년 경찰관 해안경비대를 신설하고, 2021년 해안 경계 무인화 시스템을 구축하는 등 해안 경계 임무를 자동화로 대처하고 있다. 

고기철 제주경찰청장은 지난 11일 129의무경찰대를 방문해 표창과 격려금을 수여했다. 

이 자리에서 고기철 청장은 의무경찰의 노고를 치하하고, 공백을 차근차근 준비해 공백없는 치안을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