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민숙 의원, 반대 흔적 지우라 파문에 사과
강민숙 의원, 반대 흔적 지우라 파문에 사과
  • 김명현 기자
  • 승인 2022.02.15 16: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4일 제주해군기지 두고 "관광미항으로 가려면 역사 흔적 지워야" 논란
강동균 전 강정마을회장, 의원 사퇴 촉구한 뒤 강 의원 찾아가 항의...
15일 입장문 내고 "심려 끼쳐드려 죄송하다"며 정식 사과 
강민숙 제주도의원(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
▲ 강민숙 제주도의원(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

더불어민주당의 강민숙 제주도의원(비례대표)이 15일 공식 입장을 내고 "적절치 못한 표현으로 상처를 입으셨을 분들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강민숙 의원은 전날 14일, 제402회 임시회 행정자치위원회가 제주특별자치도 강정공동체사업추진단으로부터 업무보고를 받는 자리에서 부적절한 발언으로 파문을 일으켰다.

당시 강민숙 의원은 제주해군기지가 민군복합형관광미항으로서 '관광미항'으로 가려면 "강정마을에 해군기지를 반대했던 구조물이나 현수막, 벽화 등이 아직도 걸려 있어 관광객들이 오기 불편한 상황"이라며 "반대 흔적들, 역사의 흔적들을 지워야 관광객이 오지 않겠느냐"고 발언했다.

이러한 내용이 '제주투데이'를 통해 보도되자, 강정마을 해군기지 반대주민회는 즉시 성명을 내고 "참으로 어이없고 후안무치한 언사가 아닐 수 없다"며 "관광객을 위해서라면 발가벗고 춤이라도 춰야 하는 거냐"고 맹비난을 퍼부었다.

그러면서 반대주민회는 당장 모든 발언을 취소 및 사과하고 의원직을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이와 함께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을 향해서도 이 발언에 대한 공식 입장을 밝힐 것을 주문했다.

제주녹색당도 비난 대열에 가세했다. 제주녹색당은 "역사의 흔적을 지워 관광객이 올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야 한다는 건 망언 수준"이라며 "강 의원은 해군기지 건설 과정에서 발생한 수많은 인권 침해와 진상을 규명하기 위해 어떤 노력을 했느냐"고 반문했다.

파문이 일자, 강동균 전 강정마을회장 등 반대주민회 3명의 강정마을 주민들이 15일 직접 강민숙 의원실을 항의 방문했다.

이에 강민숙 의원은 "질의 과정에서 적절치 못한 표현을 하게 됐다. 제가 실수한 부분에 대해선 진심으로 강동균 전 회장에게 사과를 드렸다"며 "현수막 등은 집행부가 철거하지 않고 과거 강정마을의 아픈 역사로서 기록사업으로 보존해 공동체 회복을 위한 기록관 건립 등에도 적극적으로 관심을 갖겠다고도 전했다"고 말했다.

이어 강 의원은 "또한 강동균 전 회장께서 말하신 해군기지 진입도로 추진 과정에서 발생된 문제들에 대해서도 의회가 적극 관심을 갖고 문제해결을 위한 방안을 찾는데 함께 하겠다는 말도 전했다"고 부연했다.

강 의원은 "다시 한 번 제 발언으로 상처받은 강정마을 주민 분들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강정마을 공동체 회복을 위해 힘 닿는 데까지 역할을 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