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날씨] 17일 요란한 봄비, 최대 100mm 이상
[제주날씨] 17일 요란한 봄비, 최대 100mm 이상
  • 이감사 기자
  • 승인 2022.03.16 17: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월17일~18일까지···도내 곳곳 30~80mm, 최대 100mm 이상 
강한 바람도 동반돼 주의 필요···항공기·여객선 이용객 사전 정보 숙지
제주지방기상청, 기상청, 가을비, 제주날씨, 제주도 날씨 풍랑주의보, ⓒ뉴스제주

한동한 포근한 날씨를 보인 제주지역에 봄비가 예고됐다. 비는 최대 100mm까지 예상된다.

16일 제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제주도는 서쪽에서 다가오는 기압골의 영향을 받아 17일 오후 3시부터 비가 올 것으로 전망된다. 

비가 내리는 제주도내 곳곳에서는 천둥·번개와 함께 돌풍이 부는 곳이 있어 주의도 요구된다. 또 제주 남부, 동부와 산지를 중심으로 시간당 20~30mm의 강한 비가 내려 비로 인한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대비가 필요하다. 

기상청이 예상하는 바람은 35~60km/h(10~16m/s)에 순간풍속 70km/h(20m/s) 내외다. 강풍 특보 발표 가능성도 있어 야외 선별진료소와 건설 현장, 항해하는 선박들은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예상 강수량은 17일 오후 3시부터 18일 오후 6시까지 제주도내 30~80mm(많은 곳 100mm 이상)다. 

내일 예고된 비는 제주지역을 비롯해 서울, 인천, 경기, 강원영서, 충청권, 남부지방 등 전국적으로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17일 아침 최저기온은 10~13도(평년 6~8도), 낮 최고기온은 16~18도(평년 13~15도) 정도로 기상청은 관측하고 있다. 

제주지방기상청 측은 "17일 저녁부터 강한 바람과 높은 물결의 영향으로 항공기와 여객선이 지연되거나 결항되는 등 운항 차질이 있을 수 있다"며 "이용객들은 운항 정보를 반드시 확인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