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국힘의 후안무치 주장, 어처구니없다"
민주당 "국힘의 후안무치 주장, 어처구니없다"
  • 김명현 기자
  • 승인 2022.04.15 17:52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이 15일 국민의힘을 향해 '후안무치'한 망언을 쏟아냈다며 어처구니없다는 논평을 내놨다.

도당은 "오늘 국민의힘 제주도지사 경선후보 공정선거 협약식에서 '더불어민주당이 제주 제2공항 문제와 4.3 완전 해결에 어떤 기여를 했는지 모르겠다'는 망발이 나왔다"며 "언론 보도가 사실이라면 참으로 어처구니 없는 주장"이라고 일갈했다.

이어 도당은 제주 제2공항 문제에 대해 "그간 민주당에선 도민들이 원하는 방법을 찾기 위해 노력해왔다"며 "도민들의 갈등 해결을 위한 노력은 하지도 않으면서 갈라치기하고 무조건적인 강행만 주장해왔던 국민의힘 측 인사들이 할 말은 아니"라고 잘라 말했다.

도당은 "특히 제주4.3을 들먹이는 부분은 최소한의 양심도 저버린 후안무치한 주장"이라며 "김대중 대통령 재임 당시 제주4.3특별법 제정과 노무현 대통령의 국가공권력에 의한 폭력 공식 사과, 문재인 대통령의 제주4.3특별법 개정안 국회 통과 등 민주당은 그간 제주4.3의 해결을 위한 역사와 함께 했다"고 명시했다.

그러면서 도당은 "반면 국민의힘은 그간 무얼 했는지 의문"이라고 꼬집었다.

도당은 "원희룡 전 제주도지사는 국회의원 시절 제주4.3위원회 폐지 법안을 공동발의하고, 이명박·박근혜 정부 시절엔 대통령이 제주4.3희생자 추념식에 단 한 번도 참석하지 않았을 뿐만 아니라 4.3희생자 심사를 사실상 중단시키는 등 제주4.3이 완전한 해결로 나가는데 딴지를 걸고 재를 뿌린 기억밖에 없다"고 힐난을 퍼부었다.

또한 도당은 "국민의힘 전신인 자유한국당 시절 홍준표 당 대표가 '제주 양민이 무고한 죽음을 당한 날과는 아무런 연관이 없는 좌익 무장 폭동이 개시된 날이 4월 3일'이라면서 '이날을 추념하는 건 오히려 좌익폭동과 상관없는 제주 양민을 모욕하는 것'이라고 희생자와 유족, 제주도민의 가슴에 대못을 박는 일도 있었다"고 적시했다.

도당은 "국민의힘이 상대를 헐뜯고 모함하는데 혈안이 되기보단 자신들의 지나온 길을 돌아보고, 지난 시간 잘못에 대해 4.3 영령께 사죄하고 성의를 보여야 할 것"이라며 "이것이 공당의 자세이자 최소한의 도리"라고 질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민주당아! 2022-04-16 23:45:59 IP 14.36
민주당아!
아니 민주당놈들아!

공항이 국책사업이냐? or 지역사업이냐?

너희들은 그만큼 경제를 몰라!ㅈㅈ

특히 글로벌 감각은 전무하고...

니들은 그냥 정치꾼들에 불과한거야!ㅈ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