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의회, 드림제주 봄호 발간
제주도의회, 드림제주 봄호 발간
  • 김명현 기자
  • 승인 2022.04.22 15: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드림제주 봄호. 통권 제34호. ©Newsjeju
▲ 드림제주 봄호. 통권 제34호. ©Newsjeju

제주특별자치도의회는 최근 도민과 함께하고 소통하는 매거진 ‘드림제주’ 봄호(통권 제34호)를 발간했다.

이번 드림제주 봄호는 문태길 시인의 시 ‘유채꽃 피면’을 머리글로 연다. 제주의 4월은 아픔을 딛고 세상으로 나오는 꽃들로 가득한 시간이라며, 아름다운 꽃을 보면서도 제주의 슬픔을 되새기기를 바라는 마음을 담았다.

봄호 첫 번째 특집은 제주4·3특별법 개정후 1년을 맞아 이뤄지고 있는 희생자 배보상 방안과 추가 진상조사, 명예 회복을 위한 수형인의 특별 재심 등을 담았다.

두 번째 특집에서는 32년 만의 지방자치법 전부 개정에 따른 주민조례발안에 관한 법률과 조례 제정에 따른 주민 청구 조례 절차 등을 소개했다. 마지막 특집에서는 ‘제주해녀 항일운동 90주년과 그 주역들’에 대해 박찬식 제주문화진흥재단 이사장의 특집 칼럼을 게재했다.

의정칼럼으로는 김태석 의원의 ‘제주농업의 지속가능성에 대하여’, 양병우 의원의 ‘가파도 프로젝트의 재도약 기대’, 박은경 의원의 ‘성공하려면 때를 알아야 한다’, 그리고 강성균 의원의 ‘제주농업 미래를 위한 제언’이 실려 주요 이슈와 분야별 의견을 담았다. 

제주와 환경에 대한 김완병 박사의 제주환경 지키기 ‘곱들락한 제주’, 김신자 시인의 제주어 산책 ‘골으멍 들으멍’, 강용희 (사)제주역사문화연구소장의 원도심 이야기가 담긴 ‘제주의 향기’, 고영림 (사)제주국제문화교류협회장의 ‘소담만담’이 올해 연재를 시작했다.

좌남수 의장은 발간사를 통해 “올해는 일제의 수탈에 맞서 제주 해녀가 적극적으로 저항했던 해녀항일운동 90주년, 그리고 제주4·3이 74주년을 맞는 뜻깊은 해"라면서 "그동안 우리는 얼마나 공정하고 정의로웠는지를 생각하게 한다"고 말했다.

이어 좌 의장은 "항일 운동을 주도한 해녀분들의 국가유공자 등록 등 조명사업과 함께 제주4·3희생자에 대한 보상과 추가 진상조사가 본격화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