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아시아 최고의 크루즈 관광지로 거듭
제주, 아시아 최고의 크루즈 관광지로 거듭
  • 박가영 기자
  • 승인 2022.04.28 16: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크루즈관광 조기 회복 지원 및 경쟁력 강화를 위한 제주 크루즈관광 조기 회복지원협의체 발족

코로나19가 진정 국면에 접어들면서 본격적인 일상 회복을 앞두고 있는 가운데 크루즈관광 시장도 산관학 맞손으로 재도약을 위한 준비가 진행되고 있다.

▲ 제주특별자치도와 제주관광공사는 28일 제주웰컴센터에서 일상 회복과 더불어 크루즈관광 시장 재개에 대비하기 위해 도내ㆍ외 산관학이 참여하는 ‘제주 크루즈관광 조기 회복지원협의체’를 구성했다. ©Newsjeju
▲제주크루즈관광 조기회복지운협의체 위촉식 및 1차 회의.©Newsjeju

제주특별자치도와 제주관광공사(사장 고은숙)는 28일 제주웰컴센터에서 일상 회복과 더불어 크루즈관광 시장 재개에 대비하기 위해 도내ㆍ외 산관학이 참여하는 ‘제주 크루즈관광 조기 회복지원협의체’를 구성했다고 밝혔다.

제주 크루즈관광 조기 회복 지원협의체는 산관학이 유기적인 협력체계를 구축해 제주 크루즈관광 산업의 지원방안을 마련하고, 시장 조기 회복 및 선제 대응을 통해 제주 크루즈관광 산업의 재도약을 준비해 나간다.

또한, 제주가 또다시 아시아 최고의 크루즈 관광지로 도약하기 위해 변화하는 크루즈관광 시장의 대응 전략을 마련해 나감으로써 제주 크루즈관광 산업의 경쟁력 강화를 지원해 나갈 예정이다.

지난 26일 개최된 첫 회의에서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 크루즈 입항을 위해 필요한 제주형 크루즈 방역 대책 수립에 대한 논의 및 코로나19 시대 변화된 크루즈 주요 동향을 공유하는 등 제주 크루즈관광 활성화 방안에 대한 논의가 이뤄졌다.

또한 지난 2년간 개최하지 못했던 제주국제크루즈포럼을 올해는 반드시 개최함으로써 세계 크루즈관광 최적지인 제주의 위상을 되찾아 나갈 것을 주문했다.

협의체는 향후 분기별 정기회의 및 수시회의를 통해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침체한 도내 크루즈관광 산업의 조기 회복 및 경쟁력 강화를 위한 방안 마련을 통해 크루즈 산업 육성을 위한 정책에도 반영시켜 나갈 계획이다.

한편 코로나19는 세계 크루즈관광 시장에도 큰 타격을 줬다. 2019년 3110만 명이었던 크루즈 관광객은 작년 1390만명으로 55% 감소했다. 

제주관광공사 관계자는 “제주 크루즈 관광 활성화 및 지속 가능한 크루즈 산업의 발전을 위해 각 분야별 관계자의 의견을 수렴해 정책에 반영할 계획”이라며 “공사는 앞으로도 도민, 산업 관계자, 크루즈 여행객 모두가 상생할 수 있는 아시아 최고의 크루즈 관광지로 거듭날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