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순정 "골프장 조세면제 & 영리병원 폐기"
부순정 "골프장 조세면제 & 영리병원 폐기"
  • 김명현 기자
  • 승인 2022.05.23 1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부순정 제주도지사 후보(녹색당, 가운데)가 23일 '제주국제자유도시 폐기와 제주 대전환을 위한 연대회의'와 간담회를 갖고 골프장 조세 면제와 영리병원 제도를 폐지하겠다고 말했다. ©Newsjeju
▲ 부순정 제주도지사 후보(녹색당, 가운데)가 23일 '제주국제자유도시 폐기와 제주 대전환을 위한 연대회의'와 간담회를 갖고 골프장 조세 면제와 영리병원 제도를 폐지하겠다고 말했다. ©Newsjeju

부순정 제주도지사 후보(녹색당)는 23일 제주국제자유도시 비전을 폐기하기 위한 뜻을 모아가겠다고 밝혔다.

부순정 후보는 23일 오후 3시 신현정 녹색당 비례대표 도의원 후보와 함께 '제주국제자유도시 폐기와 제주 대전환을 위한 연대회의(상임공동대표 고광성, 박외순)' 단체와 간담회를 가졌다고 전했다.

이날 간담회 자리에서 부순정 후보는 "자치, 환경, 평화인권, 산업경제, 관광개발, 노동, 1차산업 분야의 제주사회 전환 로드맵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며 "제주도민의 의사와 상관없이 중앙정부가 강제로 입힌 '국제자유도시'라는 불편한 옷 아래에서 살아가고 있던 것이 벌써 15년째"라고 적시했다.

이어 부 후보는 "개발과 발전이 더 나은 미래를 안겨줄 것이라던 환상은 처참히 부서졌고, 제주의 자연과 마을, 사람, 고유한 문화마저도 모두 상품으로 전락해 버렸다"며 "대규모 개발 사업으로 일자리가 늘어날 거라 기대했지만 이 역시도 집값 대비 최저 임금이라는 뼈아픈 상처만 남았다"고 질타했다.

부 후보는 "땅 값과 집 값만 천정부지로 뛰었다. 관광객이 늘면 수익이 도민에게 돌아올거라 기대했지만, 대규모 관광사업장만 이득을 얻고 있다"며 "도민들은 폭증한 관광객으로 인한 물 사용, 포화된 하수처리장, 처리 불가능한 쓰레기와 교통문제를 힘겹게 떠안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먼셔 부 후보는 "기후위기의 최전선, 제주에서 산업 구조의 변환은 불가피하다"며 "수익이 모두 거대 자본에게만 들어가는 관광산업을 확 바꾸겠다"고 공언했다.

또한 부 후보는 "지하수 고갈과 오염의 주범, 골프장에 대한 조세와 부가금 면제 제도를 폐지하겠다"면서 "의료 공공성을 파괴하고 있는 의료관광과 영리병원, 외국인 전용약국 제도 등을 폐지하겠다"고도 약속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