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학교 비정규직 연대회의, 이석문 후보 지지
제주 학교 비정규직 연대회의, 이석문 후보 지지
  • 이감사 기자
  • 승인 2022.05.23 17: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3일 정책 협약식 진행, 학교비정규직 법제화·임금 개편·위상강화 등 합의
▲ 이석문 후보와 제주지역 학교 비정규직 연대회의가 정책 협약을 맺었다. ©Newsjeju
▲ 이석문 후보와 제주지역 학교 비정규직 연대회의가 정책 협약을 맺었다. ©Newsjeju

'제주지역 학교 비정규직 연대회의(이하 연대회의)'가 이석문 제주도교육감 후보자를 공식 지지하기로 결정했다. 

23일 이석문 후보는 이날 오후 2시 선거사무소에서 '정책 협약식'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이석문 후보와 연대회의는 협약을 통해 △학교비정규직 법제화와 임금체계 개편으로 모범적 노사 관계 구축 △교육복지 강화와 교육주체로서 학교비정규직 위상 개선을 합의했다.

구체적으로 교육공무직 법제화를 적극 추진하기로 했고, 공정한 교육공무직 임금체계를 마련하기로 했다. 건강권과 휴식권을 보장하는 한편 학교운영기구에 학교비정규직 참여 제도화를 노력하기로 했다.

또한 식생활 복지를 위한 학교급식 확장과 그에 따른 배치기준 하향 등 급식실 근무여건을 개선하기로 했다. 또 보육과 초등돌봄의 공공성 확립 및 획기적 운영을 도모한다. 

취약계층 지원 강화를 비롯해 교육복지실 신설, 단기간제 교육공무직 근무여건 개선, 민주적이고 체계적인 교육행정 지원체계 강화 등을 위해 교무행정 인력 확충 배치기준 개선도 추진하기로 협의했다. 

연대회의 측은 "이번 협약으로 모범적 노사 관계 구축과 더불어 노동존중, 고용불안 없는 학교가 실현되길 바란다"며 "교육공무직 차별없는 학교 현장을 만드는 데 이석문 후보가 노력과 지원을 다하길 바란다"고 언급했다. 

이석문 후보는 "아이들과 학교를 위해 노고와 헌신을 다하는 교육공무직들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역할의 차이는 있지만 차별없는 학교 현장을 만들면서 아이들과 교육 주체들이 존중받는 제주교육을 실현하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연대회의는 '전국 공공 운수노동조합 제주지부'와 '전국 학교 비정규직 노동조합 제주지부'로 구성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