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오영훈 고발에 무고죄로 맞대응
국민의힘, 오영훈 고발에 무고죄로 맞대응
  • 김명현 기자
  • 승인 2022.05.24 11: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영훈 vs 허향진... 고소 고발 맞대응으로 양측 비방 선거전 치열
▲ 오영훈 제주도지사 후보 캠프가 국민의힘 김영진 제주도당위원장을 허위사실 유포 및 비방죄 혐의로 제주경찰청에 고발하자, 국민의힘 제주도당은 오영훈 후보 측을 '무고죄'로 맞고소하겠다고 예고했다. ©Newsjeju
▲ 오영훈 제주도지사 후보 캠프가 국민의힘 김영진 제주도당위원장을 허위사실 유포 및 비방죄 혐의로 제주경찰청에 고발하자, 국민의힘 제주도당은 오영훈 후보 측을 '무고죄'로 맞고소하겠다고 예고했다. ©Newsjeju

더불어민주당의 오영훈 제주도지사 후보가 지난 23일 오후 국민의힘 김영진 제주도당위원장을 허위사실 유포 및 후보자 비방 혐의로 제주경찰청에 고발하자, 국민의힘 제주도당은 오영훈 후보를 '무고죄'로 맞고소 하겠다고 24일 밝혔다.

국민의힘 제주도당은 이날 논평을 내고 "우리가 말한 적 없는 사실을 오영훈 캠프에선 어떻게 알고 있느냐"고 재차 의혹을 제기했다.

도당은 "어제(23일) 있었던 기자회견에서 우리는 제보자가 개인인지, 집단인지를 밝힌 적이 전혀 없다. 허나 오영훈 후보 측에선 '한 개인의 일방적 주장'이라고 얘기하던데, 그러면 이미 인지하고 있었다는 게 아니냐"고 반문했다.

이어 도당은 "그러면 오영훈 후보 측에서 인지하고 있는 사실은 무엇이고, 관련 녹취록이나 녹음파일이 있느냐"면서 "있다면 우리가 확보한 녹음파일과 함께 언론에 공개하자"고 제안했다.

또한 도당은 "한 개인의 일방적 주장이라 하는데, 그러면 오영훈 후보가 협박받은 적은 없느냐"면서 "이쯤 되면 품위유지에도 문제가 있으니 그 해당 보좌관을 캠프에서 해임시켜야 하지 않느냐"고 지적했다.

도당은 "도지사에 당선되더라도 해당 보좌관을 공직에 두지 않겠다고 선언해야 하지 않느냐"며 "그렇지 않으면 수천 명의 공직자들을 다스려야 할 도지사 보기를 다 우습게 알고 그 피해가 도민들에게 돌아갈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도당은 "이미 예상했지만 우리 측의 문제제기에 대해 허위사실 공표 및 비방죄로 고소를 했다고 또 겁박을 해왔다"며 "이러면 우리 역시도 오영훈 후보 쪽을 무고죄로 고소하겠다"면서 법정 다툼을 예고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