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황국 "원도심 공동화 문제 풀겠다"
김황국 "원도심 공동화 문제 풀겠다"
  • 김명현 기자
  • 승인 2022.05.24 16:25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황국 제주도의원(미래통합당, 용담1·2동).
▲ 김황국 제주도의원 후보(국민의힘, 용담1·2동).

김황국 제주도의원 후보(국민의힘, 용담1·2동)는 24일 "용담동 지역도 인구 감소로 인한 공동화와 함께 고령화 문제가 심각해지고 있다"면서 원도심 문제를 풀어내겠다"고 말했다.

김황국 후보는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이번 선거는 용담동이 또 한 번의 도약을 해야하는 중대한 시기인 만큼 원도심 문제를 풀 수 있는 경험과 능력을 갖춘 검증된 후보를 선택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후보는 "젊은 층들이 더 좋은 주거환경과 도심 균형발전을 내세운 타 지역으로 이주한 것이 주된 요인"이라며 "게다가 원도심에도 차고지증명제를 적용하면서 인구유입이 더 어려운 요인"이라고 적시했다.

이어 김 후보는 "이젠 도시 확장 개발을 잠시 골라야 할 때"라며 "용담에서도 단순하게 주택 증축이나 새 주택을 늘려놓는 양적 팽창 방식에 기대하는 정책은 어리석다"고 진단했다.

김 후보는 "오히려 지금은 원도심 재발견을 시작할 때"라면서 "이를 해결하기 위해선 단순 개발논리의 접근법은 정말 자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김 후보는 "원도심의 역사와 문화, 살고 있는 주민들과 주민공동체, 하나하나 놓쳐선 안 되고, 잃어서도 안된다"며 "정당은 다르지만 건입동이나 일도동, 삼도동 지역 도의원들과 같이 제12대 의회에서 상생발전 방안을 강구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문화놀이터 2022-05-29 12:25:45 IP 27.100
김황국의 진심~ 저는 압니다. 지역 주민은 압니다.
그러기에 당신을 늘 응원합니다.
당신이 주민들을 응원해 준 것에 감사드리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