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광수 "영지학교, 캠퍼스 분리하겠다"
김광수 "영지학교, 캠퍼스 분리하겠다"
  • 김명현 기자
  • 승인 2022.05.24 17: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김광수 제주도교육감 예비후보. ©Newsjeju ©Newsjeju
▲ 김광수 제주도교육감 예비후보. ©Newsjeju ©Newsjeju

김광수 제주도교육감 후보가 24일 영지학교의 캠퍼스를 분리하고 전공과를 확대하겠다는 공약을 내놨다.

김광수 후보는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거대 과밀화 돼 있는 영지학교 캠퍼스를 교육청 재산 등을 활용해 분리하겠다"고 공약했다.

김 후보는 "최근 특수교육 수요가 영지학교로의 쏠림 현상이 가속화되면서 2021년 기준 유치원 2학급, 초등 18학급, 중학교 11학급, 고등학교 10학급, 전공과 4학급 등 총 5개의 교육 과정 45학급 운영되고 있다"고 적시했다.

이어 김 후보는 "교사 67명에 약 80명의 보조 인력이 함께하는 거대 과밀학교가 됐다"며 "이러다보니 교장실과 특별실 등을 활용하면서까지 학급을 증설하는 등 극심한 공간 부족 현상이 나타나면서 특수교육의 특성을 감안한 교육과정 운영에 대한 심각한 우려가 있다"고 문제를 제기했다.

또한 김 후보는 "영지학교 교육 과정에서 취업과 연계된 고등학교 및 전공과를 분리해 별도의 공간에 캠퍼스 형태의 학교로 이전하는 방안이 필요하다"고 주장하면서 "45학급이 되면서 2인 교감체제로 운영되고 있기에 캠퍼스를 분리해 분교 형태로 운영된다면 교육과정 내실화를 기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제언했다.

김 후보는 "제주도 내 특수학교 3곳에는 8개 전공과가 설치돼 전공과의 취업률이 높지만, 일반학급과 특수학급 장애 학생 취업률은 매우 낮아 전공과를 확대, 장애 학생들의 자립 기반을 높여줘야 한다"고도 말했다.

이에 김 후보는 "전공과를 특수학교당 한 학급씩 늘려 기존의 8개에서 10개 이상으로 확대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와 함께 김 후보는 "전공과는 현재 제주의 경우, 2년간 직업 재활 훈련의 형태로 영지학교 4학급, 영송 및 온성학교에 각각 2학급씩 설치돼 있다"고 설명하면서 "특수학교 전공과 취업률이 높아 전공과에 대한 학부모와 학생이 호응이 이어지면서 경쟁 또한 치열해 중증 학생에 대한 교육 기회가 주어지지 않는 문제가 생기고 있다"며 "전공과 확대가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