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광수 "특수교육 단설유치원 설립" 약속
김광수 "특수교육 단설유치원 설립" 약속
  • 김명현 기자
  • 승인 2022.05.25 15: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특수교육 대상자 병·의원 치료비 단계적 상향 공약
김광수 제주도교육감 후보
▲ 김광수 제주도교육감 후보.

김광수 제주도교육감 후보는 25일 특수교육 대상 유아를 위한 단설유치원을 설립하고 특수교육 대상자들의 병·의원 치료비를 단계적으로 상향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김광수 후보는 이날 정책 보도자료를 통해 "제주에서 만 3세 특수교육 대상자가 취학할 수 있는 일반 학교의 특수학급은 아예 운영되지 않고 있다"며 "제주영지학교나 서귀포 온성학교, 제주영송학교 등 특수학교의 경우 만 3~5세를 합친 입학 정원이 16명에 불과해 만 3세 특수교육 대상자의 정원은 사실상 제주전체 1~2명에 그치고 있다"고 적시했다.

이에 김 후보는 "단 한 명의 아이도 포기하지 않겠다던 이석문 후보가 지난 2019년에 만 3세 장애 유아에 대한 의무교육 의무를 이행하겠다고 약속했으나, 지금까지 아무런 대책을 취하지 않아 이미 지난해 8월에 전국특수교사연합회 등 시민단체에 의해 특수교육법 3조 의무교육법 위반으로 고발까지 당했다"고 설명했다.

김 후보는 "의무교육은 장애인, 비장애인 할 것 없이 모든 아이들이 누려야 할 당연한 권리이고, 교육감은 이 책무의 이행을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해야 한다"고 강조하면서 "특수교육 대상 아이들이 당연히 누려야 할 의무교육의 권리에서 소외되지 않고 사회의 일원으로 건강하게 커나갈 수 있도록 제주도민 모두가 깊은 관심을 가지고 지켜봐 달라"고 당부했다.

이와 함께 김 후보는 "제주도교육청이 특수교육 대상자가 재활 치료 지원 제공기관(가맹점)에서 치료서비스를 받고 해당 비용의 일부를 지원하고 있다"고 밝히면서 "현재 월 12만 원인 특수교육 대상자 병의원 치료비 지원을 타 시·도 우수 사례를 참고해 단계적으로 상향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