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상일, 김한규에 "금도를 넘었다"
부상일, 김한규에 "금도를 넘었다"
  • 김명현 기자
  • 승인 2022.05.25 1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상일 국회의원 후보(국민의힘, 제주시 을).
▲ 부상일 국회의원 후보(국민의힘, 제주시 을).

부상일 국회의원 후보(국민의힘, 제주시 을)가 25일 김한규 후보를 향해 "선거보단 사람이 먼저"라면서 김 후보의 발언을 질타했다.

김한규 후보는 지난 24일 선관위 주관 TV 토론회에서 김우남 후보(무소속)를 향해 '사퇴설'을 제기했다.

이에 부상일 후보는 25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선거 이전에 사람이 먼저"라며 "지역의 존경하는 자산인 김우남 후보에게 이제 제주에 발붙인 지 한 달도 안 되는 후배가 어찌 사퇴를 운운한단 말이냐"고 비판했다.

부 후보는 "기본적인 상식과 인성이면 모를 수 없는 기초적인 예의다. 여기 저기 육지에서 체험 쌓기로 출마한 선거랑은 제주가 많이 달라 당황스러웠냐"며 "정권 말기 실패한 정책, 쌓여있는 갈등 속에 속성의 스펙 쌓기로 버틴 청와대와 현실 정치는 많은 차이가 있지 않냐"고 비난했다.

또한 부 후보는 "벼락치기로 공부 많이 한 건 안 물어보고 기가 막히게도 모르는 것만 물어 당황스러웠냐"며 "당혹스럽고 약이 돌라도 절대 하지 말아야 할 것을 금도라고 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부 후보는 "문재인 전 대통령이 민주당 대선 주자 시절 '사람이 먼저'라는 슬로건을 내걸었었는데 도대체 민주당의 전략공천 기준이 어떤 것이기에 이토록 참혹한 결례를 입에 물고 작정하고 나온 거냐"고 비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