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향진, 오영훈 캠프 무고죄로 고소
허향진, 오영훈 캠프 무고죄로 고소
  • 김명현 기자
  • 승인 2022.05.28 12:5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허향진 후보 선대위 대변인단과 국민의힘 제주도당은 지난 27일 오후 제주경찰청 민원실을 찾아 오영훈 후보 선대위 관련자에 대한 무고죄 고소장을 접수했다. ©Newsjeju
▲ 허향진 후보 선대위 대변인단과 국민의힘 제주도당은 지난 27일 오후 제주경찰청 민원실을 찾아 오영훈 후보 선대위 관련자에 대한 무고죄 고소장을 접수했다. ©Newsjeju

허향진 제주도지사 후보(국민의힘) 측 선거대책위원회 대변인단과 국민의힘 제주도당은 지난 27일 오영훈 후보 선대위 관련자를 무고죄 혐의로 제주경찰청에 고소했다. 

허향진 후보 대변인단은 28일 이에 대한 입장문을 내고 "지난 19일 허향진 후보 선대위 여성위원회에서 오영훈 후보의 국회의원 시절 보좌진 여성 신체 불법 촬영 사건 은폐 의혹에 대해 사죄를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실시한 직후, 오영훈 후보 측이 허위사실 공표 및 비방 행위로 본 캠프를 제주경찰청에 고발했다는 보도자료를 냈다"고 말했다.

또한 허향진 후보 대변인단은 "지난 23일 오전엔 국민의힘 제주도당 김영진 위원장 직무대행이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권력형 성범죄 논란과 오영훈 후보 전 보좌진의 일탈행위에 대해 오영훈 후보가 나서서 직접 관련 내용을 설명하고 잘못을 시인하며 용서를 구하라는 기자회견 직후, 오형훈 후보 측으로부터 고발당했다”고 밝혔다.

이에 대변인단은 "오영훈 후보 전 보좌진의 성범죄가 여러 언론들을 통해 사실로 들어났고, 관련 법안들도 다 들여다 봤다"며 "도민들께 석고대죄해도 모자랄판에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리고 도민의 알 권리를 차단하기 위해 상대 후보 측에게 재갈을 물리려는 행위가 너무나도 개탄스럽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변인단은 "보좌진 성범죄 사건 및 은폐 의혹에 대해 단 한 번도 도민들께 사과하지 않는 오영훈 후보의 이번 일련의 사태들에 대해 끝까지 진실을 밝혀내기 위해 모든 방법과 방안을 강구하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ㅋㅋ 2022-05-30 08:12:36 IP 117.111
허향진님 언론 플레이 해도 안돼요.ㅎ
공공부분으로 일자리 마련하겠다는데 윤석열 정부의 기조와도 맞지 않는다는거 아시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