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영훈 "국민의힘, 악의적 프레임 씌우지 마라"
오영훈 "국민의힘, 악의적 프레임 씌우지 마라"
  • 김명현 기자
  • 승인 2022.05.28 16: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명 후보가 내건 '김포공항 이전' 공약 두고 논란과 갈등 확산
▲ 최근 이재명 후보의 공약 발표로부터 논란이 확산된 김포공항 이전 문제에 대해 더불어민주당의 오영훈 후보와 송재호 위원장, 위성곤 국회의원이 28일 특별담화문을 발표하면서 진화에 나섰다. ©Newsjeju
▲ 최근 이재명 후보의 공약 발표로부터 논란이 확산된 김포공항 이전 문제에 대해 더불어민주당의 오영훈 후보와 송재호 위원장, 위성곤 국회의원이 28일 특별담화문을 발표하면서 진화에 나섰다. ©Newsjeju

오영훈 제주도지사 후보(더불어민주당)는 28일 이재명 계양 을 국회의원 후보가 내건 '김포공항 이전' 공약을 두고 국민의힘 측에서 "악의적인 프레임을 씌우려 한다"며 도민갈등을 조장하지마라고 촉구했다.

오영훈 후보는 이날 오후 자신의 선거캠프 사무실에서 더불어민주당 송재호 도당위원장, 위성곤 국회의원(서귀포시)와 함께 기자회견을 열어 국민의힘 측이 도민 대통합 시대를 가로막는 정치 모략을 펴고 있다고 비난했다.

이들은 "이재명 후보의 김포공항 이전 발언을 두고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제주관광 말살'이라는 프레임을 씌우더니 허향진 후보를 비롯한 국힘 후보들이 한술 더 떠 '제주경제 파탄'이라는 프레임으로 확산시켜 규탄대회까지 하면서 도민들을 현혹시키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에 대해 이들은 "이러한 악의적인 갈등 조장 프레임 씌우기는 없어져야 할 정치적 병폐이자 나쁜 정치 모략이고 잘못된 선동"이라면서 "도민들이 나서서 더이상 발붙일 수 없도록 심판해달라"고 주문했다.

또한 이들은 "지금 제주에 필요한 건 갈등 조장이 아니라 갈등을 회복하고 도민의 자기결정권으로 제주를 새롭고 현명하게 미래를 만들어나가는 노력"이라며 "나쁜 정치를 뛰어넘는 대통합 시대를 여는데 힘을 모아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송재호 위원장은 이날 기자회견장에서 이번 이재명 후보의 김포공항 이전 공약 논란을 두고 "대선 때 거론되긴 했었지만 시기상조라 판단해 폐기된 사안인데 왜 갑자기 이런 발언이 나왔는지 알 수 없다"고 해명했다.

이어 송 위원장은 "단순히 후보 차원에서 언급된 내용일 뿐 중앙당의 당론도 아니고 제주도당의 입장은 더더욱 반영된 게 아니"라고 논란을 진화시키려 했다. 오영훈 후보 역시 김포공항 이전이나 해저터널에 대해선 여전히 반대한다는 입장을 표명하면서 "제주도민의 반대가 있다면 불가능한 정책들"이라고 단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