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찾는 물놀이객 '구조' 바쁜 해경, 하루 11명
제주 찾는 물놀이객 '구조' 바쁜 해경, 하루 11명
  • 이감사 기자
  • 승인 2022.06.27 13: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6일 주말 하루 동안 협재와 월정해수욕장서 11명 구조한 해경
▲ 제주시 한림읍 협재해수욕장 물놀이에 나섰다가 구조된 아이들 / 사진제공 - 제주해양경찰서 ©Newsjeju
▲ 제주시 한림읍 협재해수욕장 물놀이에 나섰다가 구조된 아이들 / 사진제공 - 제주해양경찰서 ©Newsjeju

본격적인 무더위가 시작되면서 해수욕장 개정 전 바다를 찾아 물놀이를 즐긴 도민과 관광객들이 잇따라 파도에 휩쓸렸다가 구조됐다. 

27일 제주해양경찰서는 지난 26일 하루 총 11명의 물놀이 표류자를 구조했다고 밝혔다. 

해경에 따르면 당일 신고가 들어온 해수욕장은 협재와 월정으로, 각각 8명과 3명을 현장 출동에 나서 구조했다. 

주말인 26일 오후 4시7분쯤 "협재해수욕장에서 튜브를 탄 2명이 바다로 떠밀려 가고 있다"는 신고가 처음 접수됐다. 연안구조정을 급파한 해경은 엄마 A씨와 B양을 구조했고, A씨가 탈수 증세를 보여 119구급대에 인계했다. 

협재해수욕장에서 오후 5시13분쯤은 "어린이 두 명이 떠밀려간다"는 신고가 접수돼 긴급출동에 나서 2명을 구조 후 보호자에게 인계 조치했다. 같은 날 오후 6시6분쯤은 튜브를 탄 4명이 바다 방면으로 떠밀렸다가 8분여 만에 구조됐다. 

제주시 월정해수욕장은 26일 오후 4시28분쯤 튜브를 타고 물놀이에 나선 2명이 떠밀림 신고가 접수됐다. 해경 출동 전 이들을 구조하기 위해 C씨는 서프보드를 타고 쫓아갔지만, C씨 역시 표류했다. 약 30분 만에 현장에 도착한 해경은 세 명을 모두 구조하고 귀가조치시켰다. 

제주해경서 관계자는 "갑작스러운 돌풍과 조류 등으로 자신도 모르게 외해로 밀려나 위험한 상황에 부닥칠 수 있다"며 "안전에 유의한 물놀이를 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제주도내 지정해수욕장 개장일은 7월1일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