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시, 노후 야간경관조명 보수‧보강 추진
제주시, 노후 야간경관조명 보수‧보강 추진
  • 박가영 기자
  • 승인 2022.07.27 1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담 해안도로 경관등주 15개 교체, 노후 등기구도 지속 보강 추진

제주시는 6200만 원을 투입해 용담 해안도로 일원에 설치된 노후 경관등주(15개)와 경관등 기구(48개)를 교체한다고 27일 밝혔다.

노후 야간경관조명 교체는 지난 7월에 시행해 오는 8월 5일까지 마무리할 예정이다.

야간경관조명 시설은 해안변에 설치돼 있어 각종 염분 및 해풍에 의한 시설물 노후가 빠르게 진행되는 등 지속적인 유지관리가 필요한 실정이다.

이와 함께 총사업비 2억여 원을 투입해 ▲해안도로 일원 ▲광장(탑동ㆍ탐라·북수구·산포광장) 등에 시설된 야간경관조명 시설물도 유지관리 공사를 통해 고장 시 즉시 보수를 진행중에 있다.

제주시 관계자는 “관광명소에 설치된 야간경관조명 시설물의 체계적인 유지관리로 시민 및 관광객에게 아름다운 제주 야간 경관을 제공하는 데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제주시는 총 12개소에 3680개의 야간경관조명 시설을 관리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