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자연체험파크에 공무원 유착? "사실 밝혀라"
제주자연체험파크에 공무원 유착? "사실 밝혀라"
  • 김명현 기자
  • 승인 2022.08.09 1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8일 제주도 내 한 언론사인 <제이누리>에 의해 제주자연체험파크 조성사업에 전직 제주도청 공무원이 연루됐었다는 기사가 보도되자, (사)곶자왈사람들이 9일 논평을 내고 제주도정을 향해 이에 대한 의혹 해명을 촉구했다.

곶자왈사람들은 "현재 강원도청에 근무하는 A공직자가 제주자연체험파크 조성사업에 대한 문화재 지표조사에 책임조사원으로 참여했던 전 제주도청 공무원이라는 사실이 보도돼 현직 공무원과 사업자 간의 유착 의혹이 제기됐다"고 적시했다.

이어 곶자왈사람들은 제주자연체험파크 조성사업을 두고 "사업예정지 주변에 다수의 동굴이 분포해 있고, 사업예정지 역시 주변과 동일한 지질 특성을 지닌 곳이어서 용암동굴이 분포할 가능성이 높은 곳"이라며 "언론 보도처럼 공무원 신분인 상태에서 용역을 수행했다면 영리행위를 금지한 공무원법 위반이 된다"고 지적했다.

곶자왈사람들은 "또한 조사시기와 제주도 문화재전문위원 위촉 기간도 겹치기에 공무원이 위법하게 개발사업 용역을 수행한 셈이어서 사업부지 내 동굴 존재 가능성 조사 결과(문화재 지표조사)를 신뢰할 수 어렵게 된다"고 꼬집었다.

이 때문에 곶자왈사람들은 "이에 관해 제주도정은 철저한 조사를 통해 의혹을 해소해야만 한다"며 "당장 승인 절차를 중단하고 사업자와 공무원간 유착 의혹에 대한 진상규명부터 나서라"고 주문했다.

한편, 제주자연체험파크 조성사업은 지난 3월 29일에 진행됐던 제403회 임시회를 통해 환경영향평가 동의안이 가결되면서 현재는 제주도정의 사업시행 승인 절차만을 남겨두고 있다.

문제는 아직도 이곳 사업부지에서 각종 법정 보호 동·식물들이 잇따라 발견되면서 환경훼손 논란이 여전히 제기되고 있는 상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