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후된 교통신호기, 5년간 108억 들여 정비
노후된 교통신호기, 5년간 108억 들여 정비
  • 김명현 기자
  • 승인 2022.09.14 15: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 자치경찰단.
▲ 제주 자치경찰단.

제주특별자치도는 노후된 교통신호기 1차 사업으로 5개년 정비계획을 추진한다.

제주 자치경찰단에서 제주도 전역에 설치·관리 중인 교통신호기 중 내구 연한이 지나 부식되거나 기상 악화 시 잦은 장애가 발생하는 교차로를 대상으로 시설물 및 선로를 교체하는 사업이다.

교통신호기 설치·운영·관리 업무편람(경찰청) 기준 교통신호기의 내구연한은 10년이며, 해변의 경우 내구연한은 2년 더 짧다.

현재 제주도 내에 설치·운영 중인 교통신호기는 약 1000개소 정도된다. 제주의 경우 다른 지역과 달리 강풍, 폭우, 해수 염분에 빈번하게 노출돼 내구연한이 빠르게 줄어들고 있다.

이에 따라 제주도정은 교통사고 예방 및 원활한 교통환경 제공을 위해 5년간 예산 108억 원을 확보하는 1차 정비계획을 수립했다.

향후 5년간 매해 40~50개소, 2027년까지 227개소를 대상으로 정비를 추진한 뒤, 2028년부터 2차 계획을 벌여 나머지 240개소의 교통신호기를 정비하게 된다.

이를 위해 제주도정은 내년도 예산 20억 원을 증액 요청했으며, 재원은 교통단속(과태료) 세외수입을 통해 조달할 계획이다.

고창경 자치경찰단장은 "제주도 내 노후화된 교통신호기 정비를 통해 교통사고를 예방하고 기상 악화 시에도 원활한 교통환경을 제공하겠다”며 “민선8기 도정 정책과제인 도민안전을 최우선으로 하는 선제적 대응시스템을 적극 구축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