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동네 슈퍼맨・슈퍼우먼, 서귀포시지역자율방재단
 우리동네 슈퍼맨・슈퍼우먼, 서귀포시지역자율방재단
  • 뉴스제주
  • 승인 2022.09.20 13: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Newsjeju
▲ ©Newsjeju

 

안전총괄과 지방방재안전 8급 고건혁

지난 8월 강남 일대가 침수되어 큰 피해가 발생했을 때 이른바 ‘강남역 슈퍼맨’으로 불렸던 한 시민의 사진이 이슈가 된 적이 있었다. 홀로 강남역 일대의 막힌 집수구를 뚫기 위해 맨손으로 쓰레기를 건져 올리며 집중호우에 맞서 고군분투하는 시민분의 모습은 큰 감동을 안겨주었다. 이는 아마도 우리가 당연하게 재난에 대비하고 대응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경찰이나 소방, 관계 공무원 등이 아닌 일반 시민에 의한 의로운 행동이라 더욱 눈에 띄고 빛나는 모습이 아니었나싶다. 깊은 감동과 함께 우리 마을에 대해 생각해보니 서귀포시에도 강남역 슈퍼맨처럼 매서운 비바람에 온몸이 다 젖어가면서도 내 마을, 내 지역을 지키려는 500여명의 슈퍼맨, 슈퍼우먼이 항상 있어 왔다.

이들은 생업을 갖고 각자의 일을 열심히 하다가도 지역 내에 재난 피해가 우려되면 두손, 두발 걷어붙이고 나서는 서귀포시지역자율방재단이다.

이들은 누가 먼저 이야기하지 않아도 기상이변으로 빈발하는 집중호우나 태풍에 대비하여 집수구에 쌓인 흙과 각종 쓰레기를 치우고, 위험지역에는 재난안전선을 설치하여 지역주민이나 관광객의 소중한 생명을 지키기 위해 나선다. 이들의 활동은 집중호우와 태풍 대비에만 국한되지는 않는다. 겨울철 대설이 내릴 때에는 빙판길 안전사고 예방과 시민 불편을 해결하기 위해 동트기 전 새벽부터 주요도로나 마을안길, 버스정류장 등에서 항상 제설작업을 진행하고 있으며, 뜨거운 여름철 폭염에는 취약계층 폭염피해 예방을 위해 무더위쉼터가 잘 운영되고 있는지 점검하기도 한다. 또한 전 세계를 공포에 떨게 한 코로나19 발생에도 지역 내 감염 확산을 막기 위한 방역활동에도 용감하게 나서는 등 각종 재난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있다.

최근에도 제11호 태풍 힌남노가 지금까지 경험해보지 못한 초강력 태풍으로 불리며 북상 소식을 알려온 적이 있었다. 우리나라 남부지역을 지나갈 것으로 예보되었고 특히 서귀포시 지역은 태풍이 관통할 것으로 예상되며 많은 피해가 우려되는 상황이었다. 그런데 태풍으로 인한 경로가 어느 정도 구체화 되자마자 역시나 서귀포시 각 읍면동의 지역자율방재단은 나뭇잎, 담배꽁초 등으로 막혀있는 집수구를 하나 하나 정비하기 위해 나타났고, 밤을 지새우며 피해 예상지역을 예찰하여 양수기를 선제적으로 가동했다. 이러한 서귀포시지역자율방재단의 헌신으로 서귀포시는 300mm 안팎의 많은 강수량과 강한 바람에도 큰 피해 없이 태풍을 막아낼 수 있었다는 생각이 든다.

항상 친근한 모습으로 우리동네를 묵묵히 지켜온 서귀포시지역자율방재단은 2006년 2월 창단된 민간단체로 20년 가까이 지역 내 재난 사전 예방활동 및 대응활동에서 긴급복구활동까지 재난의 모든 단계에서 소리 없이 활약하고 있다. 나는 이들을 진정한 ‘우리동네 슈퍼맨, 슈퍼우먼’이라고 말하고 싶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