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귀포천문과학문화관, 신비로운 행성 목성과 토성 관측
서귀포천문과학문화관, 신비로운 행성 목성과 토성 관측
  • 박가영 기자
  • 승인 2022.10.07 13: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UN세계우주주간(World Space Week) 기념

서귀포시(시장 이종우)는 UN세계우주주간(World Space Week)을 기념해 목성과 토성 관측 프로그램을 오는 30일까지 서귀포천문과학문화관에서 운영한다.

‘UN세계우주주간’은 인류 최초의 인공위성 스푸트니크 1호 발사(1957. 10. 4.)와 우주의 평화적 목적을 위한 국제 조약인 우주조약 발효일(1967. 10. 10.)을 기념하기 위해 1999년 UN에서 제정한 국제우주 축제 주간(10. 4. ~ 10. 10.)이다.

‘세계우주주간 한국행사’의 목표인 우주과학문화 확산을 위해 서귀포천문과학문화관에서는 태양계에서 주요 행성인 목성(Jupiter)과 토성(Saturn)을 천체망원경으로 관측한다.

갈릴레오 갈릴레이는 망원경으로 목성과 토성을 관측할 당시 목성 주변의 4개 위성과 토성의 고리를 발견했다. 지금은 성능이 뛰어난 망원경으로 더욱 선명하게 관측할 수 있다.

특히, 목성의 경우에는 충(태양-지구-행성 순서로 위치한 때)이 발생한 시점(9월 27일)이 얼마 지나지 않아 예년보다 밝게 볼 수 있다.

또한, UN세계우주주간 기간에는 달 표면의 구덩이(Crater)도 관측할 수 있다.

프로그램은 사전예약제로 관람 7일 전 18시부터 전날까지 서귀포천문과학문화관 홈페이지(http://culture.seogwipo.go.kr/astronomy)에서 신청해야 하며, 자세한 사항은 홈페이지를 확인하거나 전화(064-739-9701~2)로 문의하면 된다.


딥페이크등(영상‧음향‧이미지)을 이용한 선거운동 및 후보자 등에 대한 허위사실공표‧비방은 공직선거법에 위반되므로 유의하시기 바랍니다.(삭제 또는 고발될 수 있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