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시, 건축허가 지난해 대비 42% 증가
제주시, 건축허가 지난해 대비 42% 증가
  • 박가영 기자
  • 승인 2022.11.18 10: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동산시장 침체에도 불구하고 올해 건축허가가 지난해 대비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제주시는 올해 10월 기준 건축허가 면적은 162만 1068㎡(3143건)로 지난해 같은 기간 114만 3467㎡(3138건)보다 42% 증가했다고 18일 밝혔다.

올해 10월 기준 용도별 허가 면적을 살펴보면 주거용은 85만 4585㎡(1488건)로 전년 같은 기간 48만 1978㎡(1334건)보다 77% 증가했고, 비주거용은 76만 6483㎡(1655건)로 지난해 같은 기간 66만 1488㎡(1804건)보다 16%가 증가했다. 

주거용의 경우 이도주공 2·3단지 아파트 등 4곳의 재건축으로 인해 허가 면적이 대폭 늘어났으며 비주거용의 경우 물류창고 및 공업용시설 등이 늘어난 것으로 분석된다. 

다만, 실제 착공면적은 올해 10월 기준 92만 9586㎡(2024건)로 지난해 같은 기간 92만 3724㎡(2183건)과 유사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원자재 가격 인상으로 인한 건축단가 상승 및 인플레이션과 금리 인상 등 대출규제 여파로, 내년 부동산 시장 상황이 악화될 것으로 보여 실 착공 건수는 관망세를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 

제주시 관계자는 “건축허가 수요에 맞춰 신속한 인허가 민원처리를 통해 주민편익 증진에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