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찰 목탁 파손에 현판까지 훔친 40대
사찰 목탁 파손에 현판까지 훔친 40대
  • 이감사 기자
  • 승인 2022.11.21 10: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동부서, '절도' 혐의 등으로 구속 송치
최초 구속영장은 기각됐다가, 범죄 재발에 구속
제주동부경찰서
제주동부경찰서

제주도내 모 사찰 물건을 파손한 40대가 경찰 조사를 받은 와중에 다시 절을 찾아 현판을 훔쳤다가 구속됐다.

21일 제주동부경찰서는 '절도'와 '재물손괴' 혐의가 적용된 A씨(40대. 남)를 구속 송치했다고 밝혔다.

동부경찰서에 따르면 A씨는 올해 10월15일 오후 1시쯤 관내 B사찰을 찾아 목탁 2개를 훔쳤다. 같은 날 오후 2시쯤은 C사찰에 있는 목탁을 파손하기도 했다. 

사찰 관계자의 신고를 접수한 경찰은 지난달 30일 A씨를 붙잡아 구속영장을 신청했지만, 법원은 기각했다. 

A씨는 이달 10일 오후 7시쯤 다시 C사찰을 찾았고, 이번에는 현판을 떼어내 훔쳐 주변 숲길에 버리고 도주했다.

재신고로 출동에 나선 경찰은 다시 구속영장을 신청했고, A씨는 지난 16일 구속 결정이 났다. 경찰 조사 과정에서 A씨는 피해 사찰과 인연이 전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