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인권단체들, 대정중 교사 응원 나서
제주 인권단체들, 대정중 교사 응원 나서
  • 김명현 기자
  • 승인 2022.11.21 15: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교육청과 교육감, 언론에 '혐오와 차별' 표현이 잘못됐다는 걸 밝혀야" 촉구
▲ 대정중학교의 다양한 인권 교육을 지지하는 제주지역 교사들이 팻말을 들고 '혐오와 차별' 표현에 대항했다. ©Newsjeju
▲ 대정중학교의 다양한 인권 교육을 지지하는 제주지역 교사와 시민단체 관계자들이 팻말을 들고 '혐오와 차별' 표현에 대항했다. ©Newsjeju

평화민주인권교육인 등 제주도 내 여러 인권단체들이 대정중학교의 교사들을 응원했다.

평화민주인권교육인과 사회협동조합 트멍, 제주여성장애인상담소, 제주여민회성평등교육센터, 사단법인 인권교육연구단체 모다들엉 등의 단체는 21일 공동 성명을 내고 "인권은 존엄한 모든 사람의 정당한 권리"라며 "존재를 삭제하는 혐오와 차별에 대항한다"고 밝혔다.

이들이 지목한 '혐오와 차별'의 주체는 최근 대정중학교의 사회 수업에서 진행된 인권 교육에 항의한 일부 학부모와 제주지역 모 단체를 지칭한다. 일부 학부모와 모 단체는 해당 수업이 "동성애를 옹호하는 사상 주입 교육"이라며 교육을 중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정중학교의 해당 교사와 당시 이뤄진 수업 내용을 지지하는 교사들은 "좋고 나쁨이 아니라 다름과 차이로 인한 사회적 차별을 알려 인간의 존엄성을 가르치는 정당한 교육 활동"이라며 대항했다.

양 측의 주장이 대치되자 제주도교육청이 국가인권위원회에 이 문제를 의뢰했고, 전교조 제주지부가 검토 의견을 일부 공개했다. 인권위는 해당 수업이 "다양성을 인정하고 공동체에 대한 기본적 소양을 기르는 교육"이라고 밝혔으나, 제주도교육청은 이렇다 할 별다른 중재에 나서지 않고 있다.

이를 두고 이들 단체는 "대정중학교 수업과 관련해 혐오와 차별 표현이 조장되는 상황에서 교사와 학생들의 대항행동에 함께한다"고 밝혔다.

이어 이들은 "제주특별자치도교육청과 교육감, 언론에게 요청한다"며 "아직 교육청과 교육감은 이에 대한 공식적인 입장을 표명하지 않고 있고, 언론에서도 (혐오와 차별을 야기하는)일부 단체의 혐오표현이 담긴 기자회견을 그대로 보고하고 있다"면서 이는 잘못됐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다양한 의견을 표현하거나 의견이 다른 사회그룹의 갈등이 아니라 성소수자의 존재를 부정하고 삭제하려는 건 혐오 표현이고, 차별을 부추기고 정당화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비판했다.

또한 이들은 "이런 상황에서 교육청이 공식적인 입장을 표명하고 보다 적극적인 보호조치로 학생들의 학습권과 교사의 교권을 보호해야 하고, 언론에서도 혐오표현을 그대로 보도하는 방식을 바꿔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이들은 "자신과 의견이 다르면 삭제돼야 하느냐"며 "변화해야 할 것은 교육청과 교육감, 언론이 이러한 '혐오와 차별'이 잘못된 것이라고 말해야 한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폭력은 사적인 영역에서 해결할 문제가 아니"라면서 "공적인 영역에서 적극적으로 입장을 표명하고 해결책을 제시해야만 폭력의 구조를 없앨 수 있을 것"이라고 제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