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검찰, 야당 도지사 탄압 중단하라"
민주당 "검찰, 야당 도지사 탄압 중단하라"
  • 김명현 기자
  • 승인 2022.11.21 16: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영훈 제주도지사가 선거법 위반 혐의로 지난 19일에 검찰 조사를 받은 것에 대해,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이 "야당 도지사의 탄압 행위"라며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민주당 도당은 21일 논평을 내고 "야당을 향한 윤석열 검찰의 칼날이 더욱 광포해지고 있다"며 "유동규 진술에만 의존해 야당 당 대표에 대한 수사를 옥죄고, 소속 의원들에 대한 탄압 수사도 모자라 이번에는 현직 제주도지사를 선거법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를 벌였다"고 적시했다.

이를 두고 도당은 "10.29 이태원 참사와 막말 논란, 외교 참사 등으로 인해 대통령과 정부 여당에 쏠린 국민의 질타를 야당 탄압으로 막아 보려는 비열한 시도에 불과하다"면서 "더불어민주당과 야당 도지사에 대해 정치적 타격을 입히려는 무도한 시도로밖에 보이지 않는다"고 질타했다.

이어 도당은 "범죄 혐의가 완전히 입증되지 않은 현직 도지사를 피의자로 소환해 조사한 검찰의 행태가 망신 주기는 아닌지 의심을 지울 수 없다"면서 "야당 탄압과 국면 전환을 위한 공정하지 못한 수사는 결코 정의로울 수 없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도당은 "정치에 휘둘리지 않는 정의로운 검찰의 법 집행을 바란다"며 "현명한 제주도민과 오영훈 제주도지사의 무고함을 믿고, 검찰의 야당 탄압 수사에 당당히 맞서 싸우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