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유에 한 걸음 더... '4·3트라우마 치유 포럼' 첫 개최
치유에 한 걸음 더... '4·3트라우마 치유 포럼' 첫 개최
  • 김수진 기자
  • 승인 2022.11.29 15: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가폭력 트라우마 그리고 치유' 주제로 오는 12월 1일 제주아스타호텔에서 개최

'2022년도 4·3트라우마 치유 포럼'이 다음 달 1일 오전 10시 제주아스타호텔에서 처음 열린다.

이번 치유포럼은 제주도와 제주4·3평화재단이 공동으로 주최하고 4·3트라우마센터와 제주 4·3연구소가 공동 주관한다.

치유포럼은 트라우마를 겪은 사람들의 증언을 통해 그들의 삶을 이해하고, 트라우마를 올바르게 치유하기 위해 마련된다.

1부에서는 정영은 4·3트라우마센터장의 '4·3트라우마센터 역할과 기능'에 대한 주제발표가 마련된다. 이어 허영선 제주4·3연구소 소장과 오순명 4·3유족회 서귀포시 지부장이 '4·3경험과 치유'를 주제로 대담을 나눈다.

2부에서는 이화영 (사)인권의학연구소 소장의 '국가폭력 트라우마-고문피해자의 삶과 트라우마' 주제 발표가 이어진다. 이어 김종곤 건국대학교 HK연구소 교수의 '인권의 관점에서 본 5·18집단트라우마와 사회적 치유', 변상철 국가폭력기억공간 '수상한 집' 대표의 '4·3과 조작간첩을 어떻게 기억할 것인가' 주제발표가 진행된다.

이어지는 토론에는 이재명 한국회복적정의협회 이사장과 염미경 제주대학교 교수, 조성윤 제주대학교 명예교수가 나서 의견을 제시할 예정이다.

정영은 센터장은 "지난 11월에 개최된 전국학술대회가 전문가를 대상으로 치유기법을 공유하는 장이라면 이번 포럼은 트라우마를 겪고 있는 분의 현 상황을 바탕으로 실태를 점검하고자 마련했다"며 "트라우마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고, 많은 이들이 트라우마 치유에 대한 중요성을 공감할 수 있는 자리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제주도와 제주4·3평화재단이 지난 2020년부터 시범 운영 중인 4·3트라우마센터는 국가 차원에서 지원하는 전문적인 트라우마 치유 활동 수행과 전인적인 서비스 제공 등을 목표로 한다.

현재는 4·3 및 강정마을 등 국가폭력 트라우마 피해자의 건강과 삶의 질 향상을 위해 다양한 프로그램을 추진하고 있다.

▲ '2022년도 4·3트라우마 치유 포럼'이 다음 달 1일 오전 10시 제주아스타호텔에서 처음 열린다. ©Newsjeju
▲ '2022년도 4·3트라우마 치유 포럼'이 제주아스타호텔에서 처음으로 열린다. ©Newsjeju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