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삼다수, 14억 인구 인도로 간다
제주삼다수, 14억 인구 인도로 간다
  • 김수진 기자
  • 승인 2022.12.01 1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제주개발공사가 12월 1일 제주삼다수 인도 수출 선적식 행사를 가졌다. ©Newsjeju
▲ 제주개발공사가 12월 1일 제주삼다수 인도 수출 선적식 행사를 가졌다. ©Newsjeju

제주삼다수가 국내 먹는 샘물 업계 최초로 인도 시장에 진출한다.

삼다수를 생산, 판매하는 제주개발공사는 제주항에서 제주삼다수 인도 수출을 위한 선적식 행사를 가졌다.

선적식은 1일 제주항에서 김정학 제주개발공사 사장을 비롯해 디엔아이코리아 장남일 대표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제주개발공사는 이날 초도 수출 물량인 45t을 선적했으며, 내년에 200t 판매를 목표로 하고 있다. 현재 인도 시장은 로컬 생수를 중심으로 형성돼 있고 약 150여 개의 생수 브랜드가 각축을 벌이고 있다.

앞서, 제주삼다수는 지난해 8월부터 인도 BIS 인증을 신청한 후 심사 과정을 거쳐 올해 7월 인증을 받아 수출 자격을 획득한 바 있다. 인도 식품안전 표준국은 생수 제조업체 당국의 면허나 등록을 위해 BIS인증을 받도록 의무화하고 있다.

현지 생수 시장 매출 규모는 21년도 기준, 전년 대비 18% 성장한 약 2조 7000억 원 규모의 빠른 속도로 성장하고 있다. 많은 지역에서 안전한 생수 부족 등으로 인해 생수 수요가 높고 이에 따라 전체 수요량도 올해 15%이상 성장할 전망이다.

제주개발공사는 올해 말부터 내년까지 델리, 뭄바이 지역 중심으로 한인시장을 우선 목표로 하고 있다. 공사는 이후 현지 편의점과 고급호텔, 항공사를 중심으로 로컬시장으로 확대하는 단계별 전략을 수립했다.

제주개발공사에 따르면 국내 먹는 샘물의 해외 수출 규모는 14000t 가량으로, 이 중 절반을 제주삼다수가 차지하고 있다.

제주삼다수는 중국, 대만에 이어 작년 3월 미국 시장에 본격 진출했고, 세계 20여 개국에 수출하고 있다. 이번에 인도시장에 첫발을 내딛음으로써 잠재수요가 높은 시장에 지속적으로 도전한다.

제주개발공사 김정학 사장은 "제주인의 생명수였던 제주지하수가 그 우수성을 인정받아 미국, 중국에 이어 거대 시장인 인도에 첫 수출을 시작하게 돼 감개무량하다"며 "국민 브랜드로서 제주삼다수의 수출 활성화 뿐만 아니라 인도 내 K-푸드에 대한 이미지가 제고될 수 있도록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한편, 인도 현지에서 K-푸드의 인기는 2020년부터 시작됐으며, K-문화를 중심으로 라면, 초코파이, 김치류 등이 큰 인기를 얻고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